울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통합당 원천배제설 솔솔
울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통합당 원천배제설 솔솔
  • 김미영 기자
  • 2020.05.31 19: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의석수 22명 중 민주 17명 다수 차지
전반기 8석 중 통합당 몫으로 2자리 양보
민주 "협치 성과 없어" 축소·무배정 검토
대선·지선 대비…업무추진비 등도 한몫
통합 "자리다툼 연연…민심역행" 반발

 

제7대 울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에 '미래통합당 원천 배제설'이 나온다. 울산시의회 절대적 다수를 차지하며 후반기 원구성을 주도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전반기 의장단 8석 중 2석을 배려하며 기대했던 협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의석 수 비율에 따라 통합당 의원들에 한석도 배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기류를 형성하고 있는 것.

이에 통합당 의원들은 '의석 축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발을 예고하는 등 후반기 의장단 구성을 놓고 보이지 않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현재 울산시의회 의석수는 22석으로 정당별로 살펴보면 민주당 17석, 미래통합당 5석으로 사실상 의회 운영은 민주당의 손에 달려있다.

때문에 시의회 전체 의석의 절대 다수인 민주당 시의원의 방침이 확정되면, 2022년 6월말까지 운영될 후반기 울산시의회 원구성이 의결된다.

민주당 의원 간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막판 협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의장·부의장 2석·상임위 5석 등 전체 8석의 의장단에 통합당 몫을 대폭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시의회 전반기의 경우 민주당은 '소통과 협치'를 위해 전체 8석의 의장단 중 2석(제2부의장, 교육위원장)을 통합당에 양보했다. 하지만 후반기에는 통합당에 1석이거나 배정않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말하자면 부의장 혹은 상임위원장 중 1개석을 통합당 의원 몫으로 주거나 의장단 구성에 아예 배제하는 쪽으로 민주당 의원들이 의견을 모으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7대 시의회에서 여야 의원간 협치를 위해 의원 비율상 배려하지 않아도 될 2석을 배정했지만, 기대했던 상생과 소통을 하지 못했다"면서 "그리고 전국 광역단위의회에서 절대 다수당이 소수당에 1석 이상 배정한 경우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통합당 의석 배정 축소'를 검토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단이 '의장단 독식'에 나서려는 움직임에는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산적한 현안 해결에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절박감에서 비롯됐다. 울산시정과 보조를 맞춰 각종 숙원사업을 처리하고 의정에 변화를 이끌어야 하는 중차대한 임무를 안고 있는 판단에서다. 또 의장,부의장,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되면 매달 받는 수백만 원의 업무추진비도 한몫한 것으로 관측된다.

민주당 의원들이 협치를 통한 원구성의 명분 살리기를 택할 것인지 또는 약간의 정치적 부담을 감수하더라도 '의장단 독식'에 나설 것인지, '후반기 시의장에 누가 선출되느냐'와 함께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이와 관련 통합당 시의원들은 "다수당이자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이 효율적인 의회의 운영을 고려하기 보다는 자리다툼에 연연하고 있다"면서 "자리 나눠먹기에 치중하다보니, 야당과의 협치는 온데간데 없고 지난 4·15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에 역행하는 행태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무리하게 자신들만의 주장을 펼칠 경우 의회가 제기능을 하지 못할 뿐더러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의원단은 후반기 원구성에 대한 민주당의 결정을 보고, 구체적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민주당 의원단은 오는 8일 의장과 부의장을 뽑고 15일께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했던 일정을 오는 6일로 앞당기기로 했다. 후반기 의장단 최종 확정은 6월 8~24일 개회 예정인 울산시의회 제213회 정례회에서 결정된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