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땅값 상승률 전국 평균 절반도 안돼
울산 땅값 상승률 전국 평균 절반도 안돼
  • 최성환 기자
  • 2020.05.31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공시지가 전년대비 2.36% ↑
울주 2.74% 최고·동구 0.1% 최저
삼산 태진빌딩 ㎡당 1280만원 최고

올해 울산의 땅값 상승률이 크게 둔화하면서 전국 평균 상승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을 나타났다. 주력산업 침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최악의 상황에 빠진 지역 경기가 땅값 상승을 끌어내린 탓이다.
 
# 42만 6183필지 개별공시지가 분석
울산시가 지난 29일 결정·공시한 올해 1월 1일 기준 총 42만 6,183필지의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다. 울산시의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2.36% 상승에 그쳤다.

이는 전국 평균 상승률 5.95%에 비해 3.59%포인트 낮은 수준이고, 지난해 울산 땅값 상승률 6.38%에 비해서는 2.7배나 낮은 저조한 수치다.

울산 내에서는 지역별 땅값 상승률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특히 조선업 불황 여파가 여전한 동구의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0%대'를 기록했고, 최고 땅값도 5개 구·군 중에서 가장 낮았다.
 
구·군별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울주군이 2.7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북구가 2.73%, 중구 2.52%, 남구 2.27% 순이었다. 동구 0.10%로 거의 땅값이 오르지 않았다.

울산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남구 삼산동 1525-11(삼산로 277 태진빌딩)로 ㎡당 1,280만원이다. 반면, 울산에서 땅값이 가장 싼 곳은 울주군 상북면 이천리 산47로 ㎡당 392원으로 나타났다.

# 6월 29일까지 구·군 이의 신청 
구·군별 최고·최저지가를 보면, 중구 최고가는 성남동 249-1로 ㎡당 717만원이고, 최저는 다운동 산169-2로 ㎡당 5,560원이다. 남구 최고는 삼산동 1525-11이고. 최저는 성암동 267-1로 7,520원이다.
 
동구의 최고가는 화정동 637-37로 ㎡당 314만 5,000원이고, 최저가는 동부동 산58로 ㎡당 921원이다. 북구의 최고 땅값은 화봉동 449-6으로 ㎡당 409만 2,000원이고, 최저가는 신현동 산195로 ㎡당 900원이다. 울주군에서 가장 비싼 곳은 범서읍 구영리 851-5로 ㎡당 393만원, 가장 싼 곳은 상북면 이천리 산47로 ㎡당 392원이다.

울산시는 올해 지역 땅값의 상승 요인으로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중산동·매곡동 및 울산KTX 역세권 등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을 꼽았다.
 
개별공시지가는 지난 29일부터 울산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http://kras.ulsan.go.kr/land_info)에서 토지 소재지와 지번을 입력하면 조회가 가능하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등은 오는 6월 29일까지 토지 소재지 구·군으로 이의신청할 수 있다.
 
이의가 제기된 개별 필지에 대해서는 구청장·군수가 재조사해 구·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조정 여부를 결정한 후 서면 통지한다.
 
개별공시지가는 개별 토지에 대한 ㎡당 가격으로써 토지 소재지 구청장·군수가 조사해 결정·공시하며, 각종 국세와 지방세 및 부담금 등 부과기준으로 활용된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