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유출·일자리 감소 등 예상…사회적 갈등 해결 방안 찾아야
정보 유출·일자리 감소 등 예상…사회적 갈등 해결 방안 찾아야
  • 강은정 기자
  • 2020.05.31 20: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미래 먹거리, AI 활용 스마트도시 만들자]
3. AI 도입에 따른 풀어야할 과제
울산이 AI를 활용한 스마트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데이터 확보가 관건이다. 데이터3법 개정으로 인해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폭이 넓어져 디지털 뉴딜 정책이 날개를 달 전망이다.
울산이 AI를 활용한 스마트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데이터 확보가 관건이다. 데이터3법 개정으로 인해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폭이 넓어져 디지털 뉴딜 정책이 날개를 달 전망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이 우리 삶 속에 들어올 날이 가까워지면서 AI 도입에 따른 청사진이 제시되고 있지만 일자리 변동, 양극화 현상, 사생활 침해, 보안, 윤리적 책임 등의 부작용과 사회적 갈등을 풀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새로운 기술이 발전할 때마다 기대감과 불안감은 동시에 나타나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AI 기술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나 꺼려하는 정서를 가질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이 상황이 사회 구성원과의 갈등이나 인간과 로봇의 대결 등 비생산적인 갈등을 유발시킬 수도 있다.
 앞으로 인공지능은 업무 전반에 확대될 전망이어서 인간과 AI가 어떻게 함께 일해서 더 똑똑한 결과를 낼 것인지에 대한 방법을 고민해야 하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 '데이터 3법' 통과 데이터 활용 가능성 증가
AI 도입에 따른 '빅데이터'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개인정보 이용이 핵심이다.
 그동안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문제로 꼽혔던 데이터 수집 여부는 지난해 통과된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망법)'이 개정되면서 일부 해결됐다.
 미래 기술 경쟁력을 위해 한발짝 나아간 결과다.

 한국은 그동안 과도한 개인정보 규제로 경쟁력을 깎아먹는다는 지적에 이 법안이 통과되면서 숨통이 트인 셈이다. 데이터 수집이 일부 자유로워졌으니 AI 몸집은 커지고 세분화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데이터 3법 중 AI와 관련된 핵심법안은 개인정보의 활용이 동의없이 가능해졌다는 점이다.
 개인정보는 나이, 성별, 직업, 소득, 취미, 금융정보 등을 포함한다.
 데이터로 활용되는 개인정보는 가명을 사용한 정보로 분류된다. 이 사람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도록 처리된 데이터를 활용한다는 얘기다.

# 수집된 데이터 활용안 공유 주민 불안감 해소
예를 들면 37세 미혼 여성이며, 울산에 거주하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 마케팅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은 이미 구글, 페이스북에서 사용하고 있는 방식인데 한국에서도 가능해지면서 데이터를 이용해 AI 분석을 거친 수많은 방안들이 나올 전망이다.

 현대자동차가 모빌리티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거나 울산시가 세금납부앱을 만든다고 한다면 이 모든 것은 데이터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김정섭 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는 "데이터 3법 통과로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의 양과 질이 확대될 것이고, 활용 가능성이 증가될 것"이라며 "수집된 데이터가 지역사회와 공공을 위해 어떻게 활용되는지 지역주민 모두가 알 수 있도록 공유한다면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한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실직 가능성 직업군 재교육 부정적 정서 털어야
울산은 제조업이 주력산업이어서 AI 도입에 따른 일자리 감소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 단순 반복적인 업무 중심의 일자리를 AI가 대체할 수 있어서다.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하지 않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업무를 AI에게 맡기고 고차원적인 업무를 수행할 시간이 늘어나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인공지능(AI)과 일자리에 관련한 보고서 'AI를 위한 준비, AI가 아시아의 일자리와 역량에 갖는 의미(Preparing for AI: The implications of artificial intelligence for jobs and skills in Asian economies)에서 제시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AI를 활용하고 있는 11개국을 중심으로 AI가 일자리와 직무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각국의 연구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핵심만 밝히면 AI 기술은 신규 일자리 창출에 매우 유용하고 산업 재해까지 줄인다고 설명한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기업에서 도입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기존 근로자들의 자리를 위협한다는 내용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AI 도입으로 대체되는 직업군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AI 인력 양성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호주에서는 AI 도입으로 실직 가능성이 있는 근로자의 75%를 재교육했을 때 미래 소득 불평등 폭이 절반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법·제도 마련된다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기회"
AI가 우리 삶을 어떻게 바꿔 놓을지는 그 어느 누구도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이 기술이 우리 삶을 풍요롭게 해준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전문가들은 기술의 의존도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AI 기술의 발전이 인류에 삶에 미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미리 생각해보고 이를 막을 수 있는 법이나 제도가 마련된다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조언한다.

 세계 각국은 AI 사용에 관한 윤리지침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울산시도 AI 활용방안을 넓히기 위해서는 발빠른 행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보다 객관적인 데이터 활용을 위해서 AI 입력시 데이터를 명확하게 하고, 이를 시민들에게 되돌려 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배성철 UNIST 기획처장은 "울산시와 UNIST는 만명 게놈 프로젝트로 참여 시민을 모집했고, 그 시민들에게 건강 정보를 제공해 시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있는 사례는 데이터 수집과 비슷한 측면"이라고 설명하며 "좀 더 다양한 AI 활용시에 필요한 데이터 수집의 가장 빠른 방법은 데이터를 기부받고, 그 데이터로 생활이 편리해지는 앱이나 서비스를 개발한 뒤 이를 무료 혹은 기부자에게 사용토록 하는 방안도 고려해볼만 하다"고 조언했다.  강은정기자 uske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