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서 입국 2명 확진…울산 총 52명
사우디서 입국 2명 확진…울산 총 52명
  • 최성환 기자
  • 2020.05.31 20: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번에도 지역내 감염이 아닌 해외발(發) 확진자다.

울산시는 동구에 사는 만 53세와 만 51세 남자 회사원 2명이 동시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울산 기준으로 51번과 52번째 확진자다.
이들은 모두 지난 2016년 1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 머물다가 지난 18일 한국으로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국한 뒤 곧바로 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음성이 나왔다.

하지만 열흘이 지난 뒤 울산대병원에서 다시 한 검사에서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인 지난달 26일과 28일 각각 근육통과 기침,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