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의지없나"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의지없나"
  • 정혜원 기자
  • 2020.06.01 20: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총선 후 확답 약속 불구 침묵
추진위, 예산 투입 인색에 분노 표출
송 시장 겨냥 곳곳서 플래카드 시위
북구 홀대론 재점화까지 날로 확산
동해남부선 개통이 1여 년 가량 남은 시점에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확정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가 북구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게재해 울산시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1여 년 가량 남은 시점에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확정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가 북구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게재해 울산시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1년여 가량 남은 시점에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확정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북구 주민들이 뿔났다. 지역민들은 총선 이후 확답을 주기로 한 울산시가 회피와 묵묵부답으로 일삼고 있다며 이를 겨냥한 분노를 곳곳에서 표출하고 있다.

1일 북구 송정지구 일대에는 광역전철 연장 염원과 시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이 군데군데 걸렸다. 현수막에는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이제 분통터져 못 살겠다. 송철호 시장은 당장 광역전철 연장운행 예산을 집행하라' '중·동·북구 주민들에게 하나뿐인 역이다. 시민들의 교통 편의성을 위해 광역전철을 연장 시켜라!' '울산의 마지막 종착역은 송정역이다' 등을 담고 있었다.

특히 '북구 주민들 위해 212억원 투자 못하겠다는 송철호 울산시장은 시장직에서 당장 물러나라' 등의 문구도 게재하면서 시장직 사퇴를 거론하기도 해 주민들의 화가 극에 치달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 현수막은 지역민들을 대표하는 50여 명의 구성원인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가 주최가 돼 직접 사비로 제작됐다. 추진위는 염포동~농소권역 등 북구 전 지역을 대상으로 현수막 40여 개를 부착하며, 울산시의 안일한 행정에 강경대응하겠다고 선포했다.

이들은 시가 광역전철 연장과 관련해 고상홈 설치 비용에 108억원, 기차 2대 편승에 104억 원, 운영비 17억 5,000만원 등 예산을 투입하는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결국 내년 하반기 개통 시기를 앞두고도 이렇다 할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혹여나 관련 현수막을 행정기관에서 철거할까 싶어 '현수막 지킴이'를 자처하는 등 굳세게 맞서고 있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1여 년 가량 남은 시점에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확정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가 북구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게재해 울산시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1여 년 가량 남은 시점에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확정이 답보 상태에 빠지자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가 북구 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게재해 울산시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또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사업에 이어 북구지역을 홀대하고 있다며 '북구 패싱'에 대한 반감을 드러낸 선전문도 더러 보였다. '농수산물도매시장 토지 보상액 울주 율현 430억 북구 시례동 180억 이 돈만 아껴도 250억, 광역전철 건설비 212억 쓰고도 남는다' '농수산물도매시장도 안 된다 광역전철 연장도 안 된다. 송철호 시장님 북구는 도대체 되는게 뭡니까? 홀대하는 이유가 뭡니까?' 등의 내용을 명시하고 있다.

최병협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장은 "총선 기간,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면 선심성이라고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선거 후에 발표하기로 약속했다. 지역민들은 송철호 시장을 믿고 기다렸지만 시는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총선 이전부터 계속된 이 문제에 대해 지역민들은 송 시장을 끝까지 신뢰하려고 했으나, 이제는 우리의 면담을 피하고 있다. 이 활동을 위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보내주는 등 지역민들이 많이 동참하고 있다. 북구뿐 아니라 울산 전 지역을 대상으로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내 집단 시위도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수산물도매시장 부지 이전사업 때도 지리적 여건 등 전반적으로 봤을 때 울주군으로 가는 건 말이 안 됐다. 거기 토지 보상액이 무려 430억이다. 이 돈의 절반만 투자해도 건설비는 충분히 마련할 수 있었다"며 "당시에도 북구를 푸대접했는데 이번 광역전철 연장까지 소홀히 해 지역민들 울분이 상당하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연간 운영비 수억 원을 부담할 의사가 있다고 밝히면서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답답한 마음은 공감한다. 그러나 시가 아무것도 안하고 손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며 "중앙부처와 정치권 관계자들과 협의하는 등 방안을 모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시는 기관사 인건비, 차량 유지비, 레일 보수 등 연간 운영비 17억 5,000만원을 부담할 의지도 있다"고 말했다. 또 "광역전철 연장 확정은 국토부 관할이기 때문에 시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국토부에서 확답을 해줘야 하는 부분"이라고 일축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