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노동자 치유 관광 바우처 지원
감정노동자 치유 관광 바우처 지원
  • 최성환 기자
  • 2020.06.02 20: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 개발 유치 관광객 1인당 10만원

울산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관광 위주로 변화된 관광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코로나19 격무에 지친 감정노동자들이 울산관광을 통해 치유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감정노동자 치유 관광 바우처 사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감정노동자는 의료진, 방역요원, 코로나19 자원봉사자 등 관련업무 종사자를 포괄적으로 포함한다.

여행업체 등이 이들을 위한 울산체류형 관광상품을 개발해 판매하는 경우 유치 관광객 1인당 1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울산 숙박이 필수이며, 관광지 2곳, 식당 1곳(조식 제외) 이상의 조건이 요구된다.

이번 사업은 침체된 관광업계의 경기 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인센티브 지급 방식으로 시행된다.
세부 내용은 울산광역시 누리집의 '울산관광협회 2020년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계획 변경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치유형 관광의 기반을 마련하고 다양한 치유 관광상품이 개발되어 울산관광의 저변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