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지역대학, 정부지원 혁신사업 추진
울산시-지역대학, 정부지원 혁신사업 추진
  • 강은정 기자
  • 2020.06.29 19: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UNIST 등 8곳 협력체 구성
車·에너지·바이오 3개 분야 신청
선정땐 국비·지방비 등 428억 확보

울산시와 지역대학 등이 협력해 지역 재생을 위한 혁신사업을 추진한다. 인구 감소 위기에 놓인 지역사회와 대학을 살리고 경제 활성화도 이룬다는 목표다. 이를 위한 핵심 테마는 모빌리티, 친환경에너지, 바이오메디컬이다. 
 
29일 울산대에 따르면 울산시, 울산대, 울산과학대, UNIST,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한국폴리텍대학 울산캠퍼스와 기업연구소, 울산테크노파크 등으로 구성된 혁신 사업체를 구성해 정부 지원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신청했다. 
 
이 사업은 저출산과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자체와 대학 등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서 지역 특성에 맞는 과제를 수행하고,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울산은 지역 육성 사업으로 인재 양성을 위해 울산대학교를 총괄 대학으로 선정하고 자동차 조선산업을 기반으로 한 '미래형 모빌리티', 수소, 신소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친환경에너지', 바이오산업 분야로 '게놈바이오메디컬' 등 3개 분야를 추진한다. 
 
미래형 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자동차, 선박이나 수소차, 수소트럭, 수소드론, 수소자전거 등 다양한 분야를 말한다.
 
미래 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는 수소 산업을 키워 친환경적인 에너지 연구를 하겠다는 친환경에너지 분야도 전망이 밝은 분야 중 하나다. 신재생에너지와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수소차 충전소나 수소타운 등으로 환경오염이 없는 에너지 생산에 주력하고, 신소재 산업을 키우겠다는 전략이 담겼다. 
 
게놈바이오메디컬은 이미 게놈 프로젝트로 기반을 닦아 놓은 상태. 여기에 주민들의 신체적 특징을 정확히 파악해 암 등의 질병 예측 정확도를 높이고 효과가 좋은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송철호 시장 역시 바이오메디컬 중심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울산시와 울산대 등의 협력체는 3개 분야 모두 울산의 미래 성장 사업으로 꼽히는 것들이기에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 체계를 갖춰 인재를 육성하고, 미래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적극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최대 5년 동안 연구할 수 있고, 국비 300억원과 지방비 128억원 등 428억원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연구 추진이 가능하다.
 

사업이 추진되면 신성장 분야와 관련있는 대학의 학사와 교육과정 개편으로 인력 양성이 이뤄지고, 관련 기업 기술 지원, 재직자 교육까지 실시한다. 
 
교육부는 울산을 비롯 부산, 경남 등 10개 지역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심사를 하고 있다. 현장 실사를 거쳐 7월 중 지원 대상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울산대 관계자는 “이 사업에 선정되도록 산·학·연이 연대하면서 영향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대학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강은정기자 uske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