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척수 손상 치료'세포 치료제'개발
UNIST, 척수 손상 치료'세포 치료제'개발
  • 강은정 기자
  • 2020.06.29 20: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가능성↓ 운동신경 세포 제작
산재 사고·루게릭병 등 적용 기대

UNIST 연구진이 척수 손상을 치료하는 운동신경 세포를 개발했다.
UNIST 김정범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피부세포에 유전인자 두 종을 주입해 척수를 구성하는 운동신경 세포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척추 안에 있는 신경조직인 척수는 뇌의 신호를 사지로 전달하거나, 신체에서 느낀 감각을 뇌로 전달하는 신호수 역할을 한다. 척수가 손상되면 운동기능이나 감각을 잃어 심각한 후유증을 얻는다. 척수 손상 치료를 위한 약물치료나 수술 요법이 있지만, 그 효과가 미미하고 부작용은 크다.

이런 이유로 줄기세포를 이용해 손상된 조직을 재생시키는 '세포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운동기능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운동신경 세포는 척수 손상을 치료할 수 있는 유력한 세포 치료제로 꼽힌다.

그러나 운동신경 세포를 배아줄기세포와 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얻으면 암이 발생할 수 있어 환자에게 직접 적용하기는 어려웠다.

연구진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원하는 목적 세포를 피부세포에서 바로 얻는 '직접교차분화' 기법을 이용해 운동신경 세포를 만들었다. 환자 피부세포에 두 종류의 유전자를 직접 주입하는 방법으로 자가 운동신경 세포를 만든 것이다.

세포가 암세포로 바뀔 가능성이 있는 '만능세포단계'를 거치지 않아 암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고 면역거부반응도 방지하는 등 기존 줄기세포 치료제의 문제점을 해결한 것이다. 특히 이 제작법은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교통사고나 산업재해와 같은 사고로 인한 척수 손상뿐 아니라, 운동신경 세포가 파괴되는 루게릭병 등의 질환 치료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유럽분자생물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이라이프'(eLife) 온라인판 6월 23일자에 발표됐다. 강은정기자 uske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