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교육감 가장 잘한 정책은 '교육복지'
노 교육감 가장 잘한 정책은 '교육복지'
  • 강은정 기자
  • 2020.06.29 20: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취임 2년 여론조사]
울산시민 57% 교육행정 긍정 평가
교육재난지원금 정책 71% "잘해"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지난 2년 동안 추진한 교육정책 가운데 시민들이 가장 잘했다고 평가하는 것은 '교육복지정책'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교육청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울산시민 1,000명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울산교육정책 여론조사 결과를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노 교육감이 교육감으로서 교육행정을 얼마나 잘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57.5%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27%에 머물렀다.
시교육청이 지난 1년 동안 추진한 교육정책 중 가장 잘한 정책으로는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등 교육복지정책(23.5%)을 꼽았다. 특히 교육재난지원금 정책 평가와 조기 무상교육 평가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이어졌다. 교육재난지원금 정책은 66.7%가 잘한 정책으로 평가했고, 조기 무상교육 정책은 71.3%가 잘하는 정책으로 평가했다.

잘못한 정책으로 평가한 응답은 각각 25%, 22.1%에 머물렀다.

시교육청의 중점 과제로는 안전과 학교폭력 예방(38.1%)을 가장 많이 꼽았고, 학생중심수업(14.7%), 진로·진학 지원 강화(12.8%), 교육복지 확대(11.9%) 등이 뒤를 이었다.
민주적 학교 문화 정착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시행해야 할 정책으로는 민주시민교육과 인권교육 확대(34.4%)를 가장 많이 답했다.

교육청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민들과 학생들의 교육체험시설인 기후변화교육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8%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불필요하다는 답변은 20%에 그쳤다.

교육감의 공약 이행 만족도 평가에서는 53.4%가 만족한다고 답했고, 불만족은 32.8%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울산교육정책연구소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울산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응답률 4.8%)을 대상으로 자동응답(ARS) 및 모바일웹 혼용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p이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진행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은정기자 uske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