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실·청소 노동자 폭염 대책 촉구
학교 급식실·청소 노동자 폭염 대책 촉구
  • 강은정 기자
  • 2020.07.01 20: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방역·고온 실내 작업 불구
냉방기 사용 못해 온열질환 우려
민노총, 비정규직 건강권보장 호소
울산시교육청, 도우미 424명 배치
소독·배식 등 업무지원 강화 해명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1일 오전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여름 폭염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1일 오전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여름 폭염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울산지역 학교 급식실, 청소 노동자들이 여름 폭염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1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코로나 19 감염 확산을 막기위해 방역에 협조하며 일은 늘었지만 여름 폭염 대책 없이 일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업무 시간 내내 마스크를 쓰고 일하는 급식실 노동자들은 조리 업무 때문에 화기를 쓰면서도 냉방기를 쓸 수 없고 창문을 열고 환기하며 업무 중"이라며 "7,8월에는 온열질환 환자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용노동부가 내놓은 '폭염대비 노동자 건강보호 대책'에는 실외 노동자에 대해서만 나오고 급식노동자, 건물 청소 노동자처럼 고온의 실내에서 작업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대책은 없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는 실내 학교 노동자들에 대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울산시교육청은 노조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시교육청은 "울산지역 학교 조리종사자는 1,416명이며, 이들이 일하는 학교에 냉난방기 설치를 100% 완료했다"며 "냉난방기 세척실 등 설치도 학교 신청을 받아 추진 중이며 코로나19로 방역이 강화되면서 지원 대책으로 소독과 배식시간 도우미 424명을 배치했다"고 해명했다.  강은정기자 uske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