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생활문화센터, 주민참여 작품 활성화 '대나무 부채展'
중구생활문화센터, 주민참여 작품 활성화 '대나무 부채展'
  • 강현주 기자
  • 2020.07.01 20:2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생활문화센터가 주민참여 작품 활성화를 위한 전시를 진행한다.

 중구 원도심에 위치한 지역 주민들의 생활문화·예술향유 공간인 중구생활문화센터는 오는 14일까지 센터 1층에서 '대나무 부채展-십리대숲 부채바람으로 다시 태어나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생활문화 참여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일상이 문화와 예술로 발전하는 지역의 건전한 생활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는 중구에서 진행하는 '십리대숲 부채만들기 양성과정'을 통해 부채만들기를 배운 50~60대 지역주민 11명이 참여해 마련한다.

 이들은 지역 관광캐릭터인 울산큰애기 얼굴이나 중구의 오색동백꽃 등을 각자의 개성으로 표현한 대나무 부채 200여점을 전시한다.

 또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직접 전시 안내를 통해 대나무 부채를 알리는 역할을 맡는다.

 중구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하고, 앞으로도 주민의 다양한 생활창작활동을 장려해 지역의 생활문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