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조문학동인 운문시대, 16번째 동인지 '무작정 봄에 들다'
울산 시조문학동인 운문시대, 16번째 동인지 '무작정 봄에 들다'
  • 강현주 기자
  • 2020.07.05 19:4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의 시조문학동인 운문시대가 16번째 동인지 '무작정(無作亭) 봄에 들다'를 펴냈다.

 이번 동인집에는 김종렬, 김병환, 박미자, 김종연, 신춘희, 손상철 시인이 참여했다.
 책에는 이들 여섯 시인이 써낸 각각 11편의 신작이 수록됐다.

 작품 가운데는 현 시국을 반영하듯 코로나19를 소재로 한 시조들이 다수 포함됐다.
 박미자 시인은 작품 '불현 듯, 봄-코로나19 유감'에서 "이웃도 친구들도 만나는 게 무색하고//창밖에 오는 봄도 무정하게 느껴져요//그날을 기다립니다 문 앞까지 와 있을,"이라며 현실 문제를 다룬다.

 이 외에도 책에는 순환하는 자연과 상생의 미학을 그린 김병환 시인의 '묵정밭 시편', 인간 존재에 대한 해답을 공동체에서 찾고 있는 신춘희 시인의 '우리' 등이 실렸다.

 해설을 쓴 우은숙 시인은 "운문시대 동인들은 각자 감각적 존재를 일깨우는 고독한 가면들이다. 이들의 가면 속 목소리가 좀 더 다양해지고 좀 더 개성적일 때 의미 있는 시적 성취로 이어질 것이며, 내일을 여는 창조적 가치로 전환될 수 있음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운문시대는 '시조의 새로운 지평'을 열기 위해 지난 2003년 결성됐다. 2005년 첫 동인지 '운문시대'를 창간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6번의 동인지를 발간했고, 2017년 15년간의 활동을 정리하는 '울산시조의 최전선'을 내기도 했다.
 강현주기자 ukshj@ulsanpress.net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