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공공발주 단협체결 난항 22일 울산 건설노조 총파업 예고
민노총, 공공발주 단협체결 난항 22일 울산 건설노조 총파업 예고
  • 조홍래 기자
  • 2020.07.09 20: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는 오는 22일 전체 조합원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지부에 따르면 울산지역 현장별 노조가 건설사와 2020년 적정임대료, 30일 이내 건설기계임대료지급, 각종 건설관련 법제도개선사항 현장정착, 산업안전재해사고예방 및 책임규정, 각종 부당한 행위 강요 근절 등 내용이 담긴 단체협약서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발주한 다운서사지구 공공택지지구 현장의 경우 건설사들이 낮은 설계단가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단협 체결에 소극적인 상태다, 이로 인해 건설노동자들이 3개월여 동안 농성투쟁에 나서는 등 대립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지부는 공공기관이 발주한 현장에서 단협 체결이 가로막힐 시,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는 민간현장의 단협 체결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해 총파업을 결행하기로 했다.

지부는 총파업에 앞서 오는 15일 확대간부파업 및 총파업결의대회에 나설 예정이며, 22일 전체 조합원 총파업 후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주최하는 투쟁결의대회에도 참가할 계획이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