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0년전 첫 만남…천전리 각석과 문명대 교수
[영상] 50년전 첫 만남…천전리 각석과 문명대 교수
  • 김동균 기자
  • 2020.07.23 18:08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석기인들이 산야에서 사냥하며 염원을 새긴 암석.

신라 갈문왕과 화랑 등 수많은 스토리텔링이 숨겨진 바위.

이 바위의 그림과 문자가 바로 우리나라 최초로 발견된 암각화인 국보 제147호 천전리 각석이다.

천전리 각석이 세상에 첫 모습을 드러낸지 올해 50주년을 맞았다.

이에 암각화 존재를 처음 알린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80)를 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천전리 각석에서 만났다.

천전리 각석 인근 지역에서 두번째로 발견한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 암각화 (국보 제285호, 반구대 암각화)도 찾아 문 명예교수의 30대 젊은 날 흔적들을 되돌아 보았다.  

본 영상은 울산신문 창간 14주년을 맞아 기획 취재 되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천전리각석 #반구대암각화 #대곡리암각화 

 - 출연 :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 
            전우수 (울산신문 부장)
 - 촬영.편집  :  김동균 (울산신문 미디어U부장)
 - 디자인  :  김종문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