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정연진, 28년만에 7종경기 새기록
울산 정연진, 28년만에 7종경기 새기록
  • 조홍래 기자
  • 2020.07.27 20: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배 전국육상 여자일반부
종합 5535점 한국新 갈아치워
28년만에 여자일반부 7종경기 한국신기록을 갈아치운 울산시청 육상팀 정연진 선수와 강재호 감독. 울산육상연맹 제공
28년만에 여자일반부 7종경기 한국신기록을 갈아치운 울산시청 육상팀 정연진 선수와 강재호 감독. 울산육상연맹 제공

울산광역시청 육상팀 소속 정연진 선수가 여자일반부 7종경기 한국신기록을 28년만에 갈아치웠다.

울산광역시육상연맹은 정연진 선수가 대한육상연맹과 KBS 한국방송공사가 공동주최하고 경북육상연맹이 주관하는 '제48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에서 여자일반부 7종경기 한국신기록을 세웠다고 27일 밝혔다.

여자일반부 7종 경기는 100m허들, 높이뛰기, 포환던지기, 200m, 멀리뛰기, 창던지기, 800m 경기를 차례대로 치른 다음 종목별 기록에 점수를 부여해 최고 점수로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다.

정연진은 100m허들(13.86), 높이뛰기(1.77m), 포환던지기(10.95m), 200m(26초07), 멀리뛰기(6.01m), 창던지기(37.45m), 800m(2분26초12)의 기록으로 종합점수 5,535점을 획득했다.

이는 지난 1992년 세워졌던 종전 한국기록 5,475점(대구대학교 한상원)보다 60점을 더 앞선 것으로, 정연진은 무려 28년만에 여자일반부 7종경기 한국신기록을 세우는 기염을 토해냈다.

정연진은 울산육상의 대표적인 지역 출신 선수다. 굴화초등학교 4학년 재학시절 처음 육상선수로 입문해 대현중학교, 울산여자고등학교 선수 시절에도 울산의 육상부문 메달획득에 이바지해 왔으며, 울산시청 육상팀에 입단한 후 후배선수들을 위해 장학금을 기부하는 등 예의 바르고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연진 선수는 "앞으로 울산과 국가를 대표해서 아시아와 세계무대에서도 대등한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신기록 달성은 저의 첫 번째 목표였을 뿐이다. 앞으로의 노력도 게을리 않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울산시청 육상팀 강재호 감독은 "정연진 선수는 신체적 기능과 노력하는 자세, 실업 선수로의 절제된 생활과 인성까지 겸비한 훌륭한 선수"라며 "선수가 가진 최대 능력의 경기력을 보일 수 있게 잘 지도하고 관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