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터져라 외치고 집집마다 두드리고 폭우에 주민 대피시켜 생명구한 이장님
목이터져라 외치고 집집마다 두드리고 폭우에 주민 대피시켜 생명구한 이장님
  • 강은정 기자
  • 2020.07.30 19: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 서생 위양리 김영래 이장]
위양천 범람에 제방 곳곳 붕괴
방송시설 고장 휴대전화 연락
고령자들은 직접 찾아가 알려
양암마을 8명 가까스로 피신
지난 23일 울산 울주군 서생면 위양리 위양천이 폭우에 범람해 석축이 무너진 가운데 이날 양암마을 김영래 이장이 주민을 대피시켜 8명을 구조했다.
지난 23일 울산 울주군 서생면 위양리 위양천이 폭우에 범람해 석축이 무너진 가운데 이날 양암마을 김영래 이장이 주민을 대피시켜 8명을 구조했다.

"빨리 대피하세요. 빨리요. 서두르세요."
지난 23일 오후 9시께 울주군 서생면 위양리 양암마을. 이 마을 김영래(62) 이장은 이날 천둥·번개가 계속 치고 빗소리가 점점 커지는 것에 불안함을 느끼고 마을을 순찰하기 시작했다. 마을 중앙에 흐르는 하천인 위양천이 무엇보다 불안했다. 4년전 태풍 차바 당시에 범람해 큰 피해를 낸 곳이기 때문이다. 하천 일대를 둘러봤더니 예상대로였다. 장대같은 빗줄기에 제방 둑 곳곳이 허물어져가고 있었다. 하천에는 거대 토사물이 쓸려내려오고 있었고, 하천 물은 점점 불어나 곧 넘칠것 같았다. 

# 4년전 태풍 차바때도 큰 피해
이날 오후 9시 40분께 김 이장은 급히 마을회관으로 돌아와 대피방송을 하려했다. 그러나 방송기기가 번개를 맞은 탓인지 작동하지 않았다. 결국 휴대전화로 일일이 하천주변 거주 주민에게 전화를 걸어 "하천 물이 불어나고 있으니 얼른 대피하라"고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김 이장은 유숙자(80·여)씨네가 먼저 떠올랐다. 고령이어서 대피가 쉽지 않을 것 같았다. 도착했을 때 아찔했다. 물이 점점 들어오는데도 세간살이 떠내려가지 않도록 붙잡고 있었다. 그 광경을 보고 김 이장은 고함을 쳤다. "사람이 떠내려가게 생겼다.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소리쳤다. 

유 씨는 그제서야 심각성을 깨닫고 남편 최익해(83)씨와 함께 이장의 도움을 받아 대피했다. 조금이라도 늦었으면 물에 휩쓸릴뻔한 순간이었다.
유 씨는 "이장님한테 혼나니까 정신이 번쩍 들더라. 조금이라도 지체했으면 우리 다 죽을뻔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급기야 오후 11시께 위양천 상류쪽 하천이 범람해 무릎까지 물이 차오르자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대피를 알렸다. 이곳에 사는 서용석(46)씨는 아내와 아이들을 데리고 급히 피신하기 위해 채비를 하던 참이었다. 그순간 집 건물과 불과 20m 거리의 있는 위양천 석축이 와르르 무너졌다. 그 소리에 놀란 서용석씨네 가족은 이장의 도움을 받아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서 씨의 맞은편 집에 사는 신해동(70)씨 역시 집까지 찾아와 대피를 알리던 김 이장의 말에따라 옷을 입던 중에 하천 둑 무너지는 소리를 들었다. 신 씨 역시 가족을 데리고 마을회관으로 피신해 화를 면했다.

위양천 하류에 사는 김철규(84)씨네 집은 이미 하천에 휩쓸려 버린 상태였다. 김 이장의 대피 알림을 듣고 휩쓸리기전 빠져나와 마을회관에서 3일동안 지냈다. 인근의 이택근(61)씨도 김 이장의 다급한 목소리에 놀라 급히 피신했다.

지난 23일 내린 국지성호우에 서생면 위양리 양암마을은 물바다로 변했다. 이날 김 이장의 대처가 조금이라도 늦었다면 마을 주민들은 목숨을 잃을 뻔한 상황까지 몰렸다. 

김 이장은 이날 빠른 판단으로 주민 8명을 구조했다. 주민들은 하나같이 "이장님이 대피 명령 안내렸으면 큰 사고를 당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30일 양암마을에서 만난 김영래 이장은 "그날 밤은 악몽이었다. 대피하라고 목이 터져라 외쳐도 사람들이 나오지 않았다. 큰일날 것 같은 예감이 들어서 집집마다 문을 두드렸다"라며 "이날 폭우에 위양천 하류지역에는 사망사고까지 난 소식이 다음날 들려 가슴이 철렁했다"고 그날 상황을 설명했다.

# "잠수교 대신 새교량 설치됐으면"
주민들은 김 이장이 그날 상의를 입지도 못한채 비를 맞으며 마을을 돌아다녔다고 전했다.
김 이장은 "그 상황이라면 마을 주민 누구였더라도 나처럼 했을 것"이라며 "마을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지않아 천만다행이다. 수해 복구가 빨리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 이장은 이 같은 상황이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잠수교를 철거하고 교량 설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이장은 "위양천에 3개의 잠수교가 있는데 하천 흐름을 방해해서 범람된 것이어서 다리를 새로 설치하고, 둑 높이를 1m 가량 높여야 한다"라며 "울주군에서 농가, 마을 침수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봐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은정기자 uskej@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