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노벨상 수상자와 배터리 개발
SK이노, 노벨상 수상자와 배터리 개발
  • 하주화 기자
  • 2020.07.30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령 수상 美 굿이너프 박사와
덴드라이트 현상 해소 공동 연구

SK이노베이션이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존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사진) 미국 텍사스대학교 교수와 국내 최초로 손잡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박사와 함께 차세대 배터리 중 하나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리튬 메탈(Lithium-Metal) 배터리를 구현하기 위한 '고체 전해질' 연구를 진행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지난해 노벨상 수상 당시 97세로 최고령 수상자로 주목을 받았던 굿이너프 교수는 리튬이온 배터리 시대를 연 인물로 평가된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그동안 리튬 메탈 배터리를 만드는 과정에서 장애물이 됐던 덴드라이트(Dendrite) 문제 해결에 나설 예정이다. 덴트라이트는 배터리를 충전할 때 리튬이 음극 표면에 쌓여 성능과 안전성을 떨어뜨리는 현상이다. 화재나 폭발을 유발할 수 있어 차세대 배터리를 만들기 위해선 반드시 극복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연구할 고체 전해질의 경우 이온의 움직임을 통제하기 쉬워 덴드라이트 현상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튬 메탈 배터리는 음극재에 금속을 사용해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하주화기자 jhh0406@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