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공공조달 시장 판로 지원
중소기업 공공조달 시장 판로 지원
  • 최성환 기자
  • 2020.08.06 19: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4억원 투입 3개 분야 추진입찰·구매상담·제품개발개선 등

울산시가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조달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울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중소기업의 신규시장 개척과 안정적 판로 확대를 위해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조달 판로지원 사업은 총 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해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지역 우수중소기업제품 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지원사업 등 3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국내 공공조달시장의 연간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7%에 달하는 135조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으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조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진다.
 
반면 지역 중소기업은 공공조달 관련 전문 인력과 정보 부족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산시는 이러한 애로를 해소하고자 '공공조달 판로지원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한다.
 
분야별 사업 내용을 보면,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사업'은 나라장터 등 전국 주요 기관의 입찰 정보를 제공하고,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활용, 전자입찰계약 및 다수공급자계약(MAS) 등 단계별 전문 컨설팅을 지원한다.
 
전자입찰계약은 나라장터(G2B시스템)을 통해 물품조달 또는 시설공사입찰에 참여해 진행하는 입찰방식이다. 방식에 따라 경쟁입찰, 수의계약, 총액입찰, 내역입찰, 물품·용역입찰 등으로 구분된다.
 
다수공급자계약(MAS; Multiple Awards Schedule)은 조달청이 같은 품목에 대해 다수의 공급자와 계약을 체결하면, 수요기관은 가격·품질 등을 고려해 적합한 계약자를 선택하는 제도다.
 
지역 우수중소기업 제품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은 제품개선, 기술개발제품 인증, 디자인개발, 홍보·마케팅 등 4개 분야에 총 30여 개 기업을 연중 모집해 기업별 최대 300만원~500만원을 지원한다. 사업비는 총 1억5000만 원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지원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 울산경제진흥원 누리집(www.uepa.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성환기자 csh9959@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