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광화문 집회 참가 60대 코로나 확진...확산 공포
울산 광화문 집회 참가 60대 코로나 확진...확산 공포
  • 최성환 기자
  • 2020.08.20 19: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 신자 200여명 등 547명 동행
같은 버스탔던 39명 행방 오리무중
39명 중 감염자 있다면 무방비 노출
市, 명단 파악 등 안이한 대응 도마
송철호 울산시장이 20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진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으로 점차 확대됨에 따라 지역 확산 최소화를 위한 행정조치 제12호·제13호 '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역학조사 실시에 따른 참가자 정보제공 요청 및 집회제한 명령'을 발령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송철호 울산시장이 20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진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전국으로 점차 확대됨에 따라 지역 확산 최소화를 위한 행정조치 제12호·제13호 '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역학조사 실시에 따른 참가자 정보제공 요청 및 집회제한 명령'을 발령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시 행정조치 제11호 발령의 단초가 된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울산에서 20일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전국을 패닉 상태로 몰아넣은 수도권 발(發)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역에서도 현실이 된 셈이다. 문제는 추가 감염은 물론 무더기 확진에 따른 지역 코로나 폭발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특히 울산시의 이번 수도권발 코로나19에 대한 안이한 늑장 대응이 사태를 키우고 있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울산시는 이날 오전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남구에 거주하는 A 씨(여·69)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울산대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A 씨는 자신의 나이와 같은 울산 69번째 확진자다.

다니는 교회 신자 200명과 함께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A 씨는 나흘 뒤인 지난 19일 오후 울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A 씨가 15일부터 19일까지 접촉한 동네의원과 약국, 택시운전사 등 14명에 대해서는 검사 중이다. 하지만 광화문 집회 참가를 위해 같은 버스에 탔던 39명은 오리무중이다.

A 씨 확진에 우려의 시선이 꽂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집회 당일 교인 200명이 5대의 관광버스에 나눠 탔고, A 씨와 같은 버스를 이용한 동승자 39명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무엇보다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빠짐없이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울산시 행정조치 11호가 발령된 지 나흘째인 20일까지 대상자 547명 중 자진신고자는 72명에 불과해 상당수 감염자가 지역사회에서 무방비로 노출됐을 위험성도 점쳐진다.

A 씨와 함께 버스를 탄 39명 중 감염자가 있다면 '조용한 전파자'가 됐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광화문 집회 참가자도 전날 알려진 310명보다 많은 547명으로 파악됐다.

울산시는 이처럼 사안이 심각해지자 대응 강도를 높이며 감염 확산에 고심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17일 행정조치 11호 발령에 이어 이날 행정조치 12·13호를 동시에 긴급 발령했다.

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위한 정보 제출과 집회 제한 명령이 두 조치에 담겼으며, 이 조치에 불응할 경우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진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함께 행정조지 제12·13호 발령에 따른 합동브리핑을 갖고 "8·15 광화문 집회에 지역 참가자를 모집, 인솔한 책임자 등은 버스에 탑승한 참가자 성명, 휴대폰 번호, CCTV 정보, 버스임대계약서 등을 21일 정오까지 울산시 시민건강과로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송 시장은 또 집회 제한 명령을 담은 행정조치 제13호와 관련, "향후 일주일간이 코로나19 재확산의 고비인 만큼, 당분간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에 대해서는 제한 조치가 불가피하다"며 "오늘 계획된 모든 집회는 제한 조치 안에서 진행하라"고 요청했다.

송 시장은 "행정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며, 위반으로 인한 감염 확산시 발생되는 사회적 피해 비용 전반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진표 울산경찰청장은 "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상당수가 소재 불명 상태이며, 이들에 대해서는 가용 경찰력을 총동원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며 "또 클럽 등 고위험시설 중 집합금지 위반이 발생할 경우 엄중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송 시장과 함께 이례적으로 지방경찰청장까지 나서서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강력 대응을 부각시켰지만, 울산시 대처에 문제가 있는 지적이 쏟아진다. 수도권 교회발 확산은 이달 초에 시작됐고, 8·15 광화문 집회 대응도 사흘이 지난 17일에서야 행정조치 11호가 발령돼 대처가 기민하지 못해다는 질책이다.

또 광화문 집회 참가자 파악도 지난 19일에는 버스 17대에 200명이라 했다가 곧바로 버스 14대 500명으로 고쳤고, 이날 자료에선 버스 16대에 547명이 발표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역학조사의 필수요소인 참가자 명단 확보는 고사하고 참가 인원조차로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닷새가 지나도록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대부분 특정 교회 신자이거나 극우 성향 단체 회원들이라 신분 노출을 꺼린다는 사정을 알면서도 지난 17일 행정조치 11호 발령만으로 선의의 행동에 기대를 건 것이 1차 패착이었고, 닷새가 지난 이날에서야 개인정보 제출을 명령한 것은 늑장대처의 전형이란 비판을 면할 수 없게 됐다. 집회 참가자 547명 전원에 대한 2주간 자가격리 발표도 늦어도 한참 늦은 이날에서야 나왔다.  최성환기자 csh9959@

☞ 울산신문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vo.la/ut4n
☞ 울산신문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s://vo.la/xLJA
☞ 울산신문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s://vo.la/yUp4
☞ 울산신문 인스타그램 구독하기 ▷ https://vo.la/3jIX
☞ 울산신문 트위터 구독하기 ▶ https://vo.la/1ubY
☞ 울산신문 블로그 구독하기 ▷ https://vo.la/Kzp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