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전국무용제' 안전 위해 잠정 연기 결정
'제29회 전국무용제' 안전 위해 잠정 연기 결정
  • 강현주 기자
  • 2020.09.01 16:0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무용제사무국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 원주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29회 전국 무용제'를 잠정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무용제는 '평화의 꿈, 춤으로 사랑으로'라는 슬로건으로 강원도에서 열 계획이었다.
울산지역대표로는 '제23회 울산무용제'에서 대상을 차지한 '이정화 한국춤 프로젝트'가 본선 무대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사무국은 안전한 무용제 진행을 위해 무관중 및 온라인 행사 등 다양한 대응 방안과 대인 소독기 설치 등 방역 대책을 강구해 준비해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됨에 따라 긴급 운영위원회를 통해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사무국은 시민과 참가 팀 및 관계자 등의 안전을 위해 추후 일정을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