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U-18팀 현대고, 전국 고교축구 정상
울산현대 U-18팀 현대고, 전국 고교축구 정상
  • 조홍래 기자
  • 2020.09.10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경기 무실점 기록 결승 진출
대건고와 승부차기 끝 4-2 우승
최우수 감독·선수상 등 휩쓸어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 고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 고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의 U18팀인 현대고등학교가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 고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고는 10일 고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인천유나이티드 U18팀인 대건고등학교를 상대로 연장 끝에 승리했다.

박건웅과 조영광의 골로 2대2로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4대2 승리를 거두며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골키퍼 김민근은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과 함께 직접 마지막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키며 현대고 우승의 막판 주역이 됐다.

현대고는 예선부터 결승까지 다섯 경기 동안 16점을 득점하며 경기당 세 골이 넘는 화력쇼를 선보였다. 실점은 2점으로 틀어막아 공-수 양면에서 고루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특히 결승전을 제외하곤 전 경기를 무실점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포항에서 열린 K리그 유스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뒀던 현대고는 이번 대회에서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며 유스 전통 명문의 위신을 세웠다.

현대고 선수들은 개인상 부문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박기욱 감독이 최우수지도자상, 공격수이자 주장인 박건웅이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이지호(득점상), 장시영(공격상), 김민근(골키퍼상)도 개인상을 수상했다.

골키퍼상을 수상한 김민근은 "K리그 유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지 못했던 아쉬움이 있었는데 우승하게 돼 기쁘다"며 "남은 리그 경기들도 잘 치르고 현대고에서의 선수생활을 잘 마무리하겠다"는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