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특수학교 졸업생 맞춤형 일자리 지원
울주군, 특수학교 졸업생 맞춤형 일자리 지원
  • 강은정 기자
  • 2020.09.15 19: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까지 참여자 우편 접수
사회적 기업 5곳 2~3명 배치

울산 울주군은 지역 사회적기업과 연계해 특수학교 졸업생들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는 특수학교 졸업생 취업 지원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특수학교 졸업생 취업 지원 사업은 2019년부터 울주군에서 시행하고 있는 군비 전액 신규시책사업이다.

사회적기업은 특수학교를 졸업생에게 일자리와 직무교육을 제공하고, 울주군은 임금을 제공해 졸업생들의 사회진출과 적응훈련, 소득보장을 지원한다.

울주군은 사회적기업 21개와 예비사회적기업 19개를 대상으로 참여기업을 모집해 5개 기업(㈜해피코리아(대표 곽양근), 삼남장애인근로사업장(대표 변성운), ㈜온누리(대표 박동하), ㈜정아랩(대표 염창준), 울산자원순환사업협동조합(대표 장승기))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수학교 졸업생 취업지원 사업 참여자 모집 대상은 특수학교를 졸업한 발달장애인 학생으로 21일까지 우편(울주군 노인장애인과)이나 이메일(jgl4314@korea.kr) 접수하면 된다. 모집분야, 선발방법, 필요서류 등에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울주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사업에 선정된 참여자들은 9월 말부터 12월까지 주소지와 희망직무 등을 고려해 사회적기업 5개소에 2~3명씩 배치돼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강은정기자 uske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