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사퇴 촉구·윤리위 제소 추진"
"윤미향 사퇴 촉구·윤리위 제소 추진"
  • 조원호 기자
  • 2020.09.15 19: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검찰 봐주기식 수사 비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보조금 부정 수령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 당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와함께 윤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시절 어떤 방식으로 활동했는지, 어떤 방식으로 영업했는지 어제 기소로 전모가 드러났다"며 "심지어 치매 할머니로부터 기부를 유도하고, 기소된 죄명이 7~8가지가 되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조속히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맞다"며 "민주당 지도부도 윤 의원의 신상에 대해 이같이 기소된 혐의만으로도 직 유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결단해 사퇴를 시키든 제명을 하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리위 제소 명분으로는 "이번 검찰 기소로 의원의 명예와 품위를 손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에 대해선 기소는 했으나, 수사 내용으로 보면 '면피성'이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기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수사를 선뜻 받아들일 수 없다. 중요한 대목들이 거의 다 제외됐기 때문"이라며 "보조금 3억 6,000만원을 부정수령하고, 그중 1억원을 사적으로 소비했다고 밝혔다. 넉 달에 걸친 수사지만 이미 계좌로 드러난 3억 6,000만원 이외에 정작 핵심 의혹으로 드러난 혐의에 대해 밝힌 바 없는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안성쉼터 고가매입은 왜 비싼 값으로 팔았을까, 그들 사이엔 무슨 거래가 없었을까 이런 점들은 모두 빠져있고 설명도 내놓지 않은 그런 상황이다. 검찰이 수사하는 것처럼 하면서 봐주기 한 거라 단정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이 정도면 일반인은 구속영장 청구됐을 것"이라며 "물론 국회가 회기 중이라 체포동의를 받아야겠지만 과연 야당 의원의 혐의가 이랬어도 검찰이 불구속 기소를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