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발전, Power Korea 대전 '최고상'
동력발전, Power Korea 대전 '최고상'
  • 하주화 기자
  • 2020.09.15 20:1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대표의원상
디지털 발전소 구현 앞장선 성과

한국동서발전(주) (박일준 사장)은 (사)한국언론인협회와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이 주최한 '2020년도 4차산업혁명 Power Korea 대전'에서 스마트 기업 리더 부문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대표의원상'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4차산업혁명 Power Korea 대전은 4차산업혁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기업을 포상해 ICT 융합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모범적 사례를 전파하기 위해 2015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대표의원상은 빅데이터·인공지능·IoT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기업과 기관에 수여한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9월 스마트 팩토리 부문에서 언론인협회장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특히 국내 발전사 최초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발전부품 3D 스캐닝 기술 개발 등 지난 대회보다 디지털 발전소 구현에 앞장선 성과를 인정받아 해당 대회 최고상인 대표의원상을 안았다.
 
사내에서 사용 중인 33개 시스템에서 추출한 약 15억 건의 데이터와 사외 7개 기관의 약 1000만 건의 데이터, 기상자료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직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4차산업혁명 분야 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9년 에너지 업계 최초로 발전운영 내부 데이터를 외부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함께 현안을 해결하는 인공지능 활용 공모전을 열었다.
 
우수 공모과제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오는 11월 제2회 대회에 앞서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한편 동서발전은 8월 수립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에서 디지털 뉴딜 분야에 약 1조800억원을 들여 62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발전 분야 디지털화, 디지택트 인프라 구축 및 중소기업 지원 활성화에 나섰다.
 
17개 중소·벤처 기업으로 구성된 상생협력 얼라이언스를 바탕으로 4차산업혁명 분야 연구개발 3건, 실증 4건, 용역 2건, 구매 4건을 달성하는 등 기업과 공동가치를 창출하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