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이노베이션, 울산자유무역지역 입주
마린이노베이션, 울산자유무역지역 입주
  • 최성환 기자
  • 2020.09.20 17: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신소재 목재 대체재 생산
해조류 부산물로 계란판 등 제작

울산시가 2018년부터 발굴해 지원하고 있는 대표적인 창업기업인 ㈜마린이노베이션이 '울산자유무역지역'에 성공적으로 입주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울산시가 주관하는 각종 창업보육사업의 지원을 받으며 성장한 기업이다.
 
최근 공장부지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중 울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이 추진한 울산자유무역지역 입주공모 신청에 참여하면서 입주가 성사됐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울산자유무역지역 표준공장동 1,798㎡에 지난 18일 입주했다.
 
내년부터 본격 제품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마린이노베이션은 해조류 추출물과 해조류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신소재를 개발해 플라스틱과 목재 대체재를 생산한다. 
 
해조류 추출물로는 생분해 비닐봉지와 식품인 '달하루'가 있으며, 해조류 부산물로는 계란판, 종이컵, 식품용기 등을 제작한다. 
 
울산자유무역지역은 무역진흥과 지역개발 등 국가 경제발전 기여를 목적으로 지정된 지역이다. 
 
입주기업은 조세감면, 저렴한 임대료 등 활발한 수출활동을 위한 다양한 행정 서비스와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특히 울산자유무역지역은 대규모 산업단지와 신항만이 인접해 있어 무역활동의 생산성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산업 환경을 제공한다.
 
차완영 마린이노베이션 대표는 “자사가 추구하는 친환경 경영 가치를 국가적으로 인정받아 의미가 크다"며 “지역의 도움을 받아 성장해 울산에 정착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월에 설립된 기업으로 5개 부처 장관상을 수상했고, 지난 6월에는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선정돼 '해조류와 키토산을 이용한 친환경 종이컵 개발'을 연구 중이다.
 
현재 글로벌 신소재 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성장단계 투자유치를 진행 중이며, 국내 대기업 및 해외 투자사들 또한 마린이노베이션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적인 정부 규제 강화와 소비자들의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 상승으로 2024년까지 친환경 시장은 35조7,724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친환경 시대를 이끌어갈 마린이노베이션의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