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한 파업 징계는 노동 탄압"
"정당한 파업 징계는 노동 탄압"
  • 조홍래 기자
  • 2020.10.07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울산지노위 앞 기자회견
현중법인분할중단 사내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울산지역대책위는 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에 대한 대규모 징계는 명백한 노동탄압이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공
현중법인분할중단 사내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울산지역대책위는 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에 대한 대규모 징계는 명백한 노동탄압이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공

현중법인분할중단 사내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울산지역대책위는 7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에 대한 대규모 징계는 명백한 노동탄압이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지난해 5월 벌어진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반대 투쟁의 정당성이 친재벌 판결로 훼손당했고, 저항했던 노동자들은 대량징계와 해고, 손배가압류, 노동탄압으로 계속해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8일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리는 현대중공업 부당징계 구제신청 심문회의에서 노동자들이 파업을 할 수밖에 없었던 배경과 과정을 정확히 살펴, 대규모 징계가 명백한 노동탄압 임을 밝혀내길 촉구한다"며 "사측의 일방적인 징계와 해고 문제로 더 이상 수많은 노동자들이 고통당하지 않도록 울산지방노동위원회가 그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중공업 측은 "명확하게 불법 파업이지만 노사화합을 위해서는 지노위 구제신청 철회시 인사상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며 "더 이상 불법파업에 대한 정당한 징계를 임협과 연계하지 말고, 조속한 임협타결로 위기 극복에 힘을 합쳐주기 바란다"고 입장을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