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교복 대형브랜드 쏠림현상 전국 최고
울산 교복 대형브랜드 쏠림현상 전국 최고
  • 조원호 기자
  • 2020.10.15 19: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별 공동구매제도 시행 불구
2015년 37%→2019년 76% 급상승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온라인 커뮤니티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온라인 커뮤니티

2015년 교복공동구매제도 시행 이후 스마트, 엘리트, 스쿨룩스, 아이비클럽 등 4대 교복 대형브랜드들로의 쏠림현상이 전국에서 울산이 가장 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주당 강득구 의원이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2015-2019년 학교주관구매제도 시행 이후 전국 교복시장 점유율 추이자료에 따르면, 스마트, 엘리트, 스쿨룩스, 아이비클럽 등 4대 교복 대형브랜드의 점유율이 2015년 33.3%에서 2019년 66%로 거의 두 배 가까이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4대 교복 대형브랜드로의 쏠림현상이 가장 심한 곳은 울산교육청으로, 2018년 37%에서 2020년 76%로 크게 높아졌으며, 경기도교육청도 2018년에 57%에서 2020년 74%로 높아졌다.
울산의 쏠림현상을 브랜드별로 보면, 스쿨룩스가 2018년 5%에서 2020년 24%로 급상승했고, 스마트(24%→32%)와 엘리트(7%→13%)는 각각 8% 상승, 아이비 1%에서 7%순으로 점유율을 끌어 올렸다. 반면 기타브랜드는 63%에서 무려 40% 가까이 하락한 24%로 급락했다.

중소 교복업체의 보호를 위해 2015년에 도입한 교복공동구매제도 시행 이후에도 계속 심화됐다는 점에서 문제다. 4대 메이저 교복업체들 중심으로 선정되는 것은 중소 교복업체에 비해 자금력이나 협상력에서 앞서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병폐를 방지하기 위해 올 9월부터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교복선정 블라인드 테스트'를 시행하고 있으나 시행효과는 아직 미지수다.

강 의원은 "이런 쏠림현상이 심화되면 차라리 공동구매가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가 자유롭게 개별적으로 교복을 선택하도록 하는 방안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