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 대응
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 대응
  • 정혜원 기자
  • 2020.10.15 20: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북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양돈농장 재발생에 따라 질병 유입차단과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북구는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 보고된 지난 2019년 9월 17일부터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지속적으로 의심 신고 예찰 및 24시간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9월 30일부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비롯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가축질병통합 방역대책 상황실로 전환 운영 중이다.
북구 지역에는 1개의 양돈농가에서 980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북구는 양돈농장 담당공무원제, 공수의사 예찰활동 등 주 1회 이상 예찰을 실시하고, 축협 공동방제단과 구청 자체 가축방역 방제단을 운영해 매일 양돈농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농장 외부로부터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울타리, 출입 통제문 및 출입자 소독시설 설치를 지원했고, 소독약품과 야생동물 기피제 등도 공급하고 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