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반구대암각화 3D 실물 모형 공개
울산박물관, 반구대암각화 3D 실물 모형 공개
  • 강현주 기자
  • 2020.10.15 20: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 8m 세로 4m 9개월간 제작
프린팅 기술로 정교한 표현 특징
반구대암각화 3D 실물모형.
반구대암각화 3D 실물모형.

울산박물관이 3D 프린팅 방식으로 반구대암각화 실물 모형을 제작해 시민에게 공개한다.

 울산박물관에 따르면 이 모형은 반구대암각화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것이다.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9일간 울산박물관 로비에서 공개한다.

 지난해 8월부터 9개월간 제작 기간을 거쳐 완성한 모형은 가로 8m, 세로 4m 크기다. 운반을 위해 ABS 소재를 사용해 모형의 무게를 줄였다.

 또 실제 크기 반구대암각화 중심 암면을 15개 조각으로 나눠 제작했다.

 기존 복제 방법이 아닌 3D 스캔을 통한 3D 프린팅 기술로 만들어져 쪼기, 긋기, 갈기 등 표현 기법이 섬세하게 표현된 점이 특징이다.

 이 모형은 12월 프랑스 라로셸박물관에서 울산박물관과 공동으로 주최하는 전시 '반구대 고래, 라로셸에 오다'에 출품될 예정이다. 문의 052-229-4731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