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봄, 국가책임제·기본 근무시간 보장하라"
"아이돌봄, 국가책임제·기본 근무시간 보장하라"
  • 조홍래 기자
  • 2020.10.15 20: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연대노조, 열악한 환경 호소
정부와 울산시에 처우 개선 요구
공공연대노조 아이돌봄 울산지회는 15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시대 필수 돌봄노동자 정부대책에 대한 입장과 아이돌봄 국가책임제 실현, 아이돌보미 기본근무시간 보장과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공공연대노조 아이돌봄 울산지회는 15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시대 필수 돌봄노동자 정부대책에 대한 입장과 아이돌봄 국가책임제 실현, 아이돌보미 기본근무시간 보장과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지역 '아이돌보미'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서비스 이용 취소와 감염위험 등 어려움을 호소하며 정부와 울산시에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는 15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돌봄지원사업 전반을 국가와 울산시가 책임지고, 이용자의 비용 지원 확대와 안정적 근무를 위한 기본근무시간을 보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아이돌보미지원사업은 맞벌이, 야근, 아동의 질병 등으로 자녀 양육에 어려움이 있는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방문해 임시보육, 학교·보육시설 등 하원지도, 놀이활동, 이유식·위생관리 등 가정에 필요한 아이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앞서 전국 아이돌보미들은 지난 7일부터 서울 여의도동 국회 앞을 비롯해 전국 10개 광역시·도 청사 앞에서 '아이돌보미 국가책임제'와 '기본 근무 시간 보장'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아이돌봄 서비스 운영이 대부분 민간에 맡겨지는 탓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서비스 신뢰가 저해되는 요인이 되고 있다며, 서비스 신뢰성 제고를 위해 실질운영을 국가가 책임지길 원하고 있다.

또 전국 아이돌보미 2만3,000여명 중 30% 가량이 월 60시간 근무시간 보장이 되지 않아 주휴 및 연차수당 지급에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기본근무시간 보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정부의 필수노동자 관련 대책에는 아이돌보미를 비롯한 돌봄노동자들이 필요로 하는 당장의 개선대책은 찾아보기 어렵다"며 "겨우 노동자성은 인정받았지만, 정부가 주관하는 필수돌봄노동자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의 열악한 근로조건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이용자들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 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연계를 취소했다"며 "정부의 무대책으로 인해 아이돌보미들은 일을 못해 수입이 없어 생계 위험에 직면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시대를 극복하는 아이돌봄지원사업을 위해서는 '아이돌봄 국가책임제'와 '아이돌보미 기본근무시간 보장'은 필수"라며 "울산시에서도 필수 돌봄노동자에 대한 예산을 편성해 서울, 충북과 군산에서처럼 이용시간 추가 확대와 교통비를 지원하고, 독감예방접종 등 돌봄노동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