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시포럼 동인지 '피타고라스의 맨발'
수요시포럼 동인지 '피타고라스의 맨발'
  • 강현주 기자
  • 2020.10.25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명 동인 시·산문 담아내

울산에서 활동 중인 수요시포럼 동인의 열일곱 번째 동인지 '피타고라스의 맨발'이 나왔다. 

 '수요시포럼'은 울산 지역 시인들이 모여 결성한 현대시 동인이다.

 이번 동인지에는 김성춘, 강봉덕, 권기만, 권영해, 김익경, 이상열, 이원복, 장선희, 정창준 시인 등 동인 9명의 시와 산문을 함께 수록했다. 시인 각자가 지닌 내면을 시와는 또 다른 호흡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올해 새로 가입한 장선희 시인은 자신만의 섬세한 감성으로 이국적인 소재의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기획 특집 '포커스'에선 강봉덕 시인의 작품 세계에 김용규 사진작가의 인물 사진과 이원복 시인의 시인론을 더해 시 세계를 통찰력 있게 드러낸다.

 또 허만하 시인은 권두 시론 '피타고라스와 음악'을 통해 원로 시인의 진솔한 자전적 이야기를 들려준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