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50억 투입 외동하수처리장 증설
경주시, 250억 투입 외동하수처리장 증설
  • 이한우 기자
  • 2020.11.19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처리량 8천톤→1만2천톤 확대
내년 실시설계 2023년 완공 예정

경주시는 사업비 250억원(국·도비 150억원)을 들여 외동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일일 하수처리량(기존 8,000톤→1만 2,000톤) 증설 및 차집관로 증설 등의 사업 내용으로 환경부 신규 국도비사업으로 선정돼, 내년에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외동읍의 오랜 숙원사업인 외동 하수도처리장 증설사업 국·도비 신규사업 선정은 최근 현곡 소현처리 공공하수도 보급사업 신규 국비사업 선정에 연이은 쾌거다.

외동하수처리장 증설로 쾌적한 농촌 환경을 제공하게 됐으며, 특히 개인오수처리시설로 운용 중이던 대단위 아파트, 산업단지 등지에 공공하수도 확대 보급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올초 국·도비사업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에 발품을 팔아 노력한 결실이다"며 "현재 하수도정비기본계획 공공하수처리구역에 지정되지 않은 외동읍 방어·북토·냉천·제내 등 서쪽지역을 공공하수처리구역으로 확대·지정해 읍 전역에 하수도를 보급, 산업도시로 변화하는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한우기자 hwlee99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