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몸짓으로 풀어낸 '나를 찾는 여정'
따뜻한 몸짓으로 풀어낸 '나를 찾는 여정'
  • 강현주 기자
  • 2020.11.23 19: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립무용단, 26~27일 정기공연
홍은주 예술감독 '몸아리랑…' 선봬
2017 한국무용대상 대통령상 수상작
자아성찰 과정 솔직·담백하게 표현
프랑스 낭트페스티벌 초청돼 극찬도
오는 26~27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이는 홍은주 예술감독의 '몸아리랑-아제아제' 공연 한 장면.
오는 26~27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이는 홍은주 예술감독의 '몸아리랑-아제아제' 공연 한 장면.

따뜻한 몸짓으로 위로를 전하는 울산시립무용단의 무대가 펼쳐진다.

울산시립무용단은 오는 26~27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홍은주 예술감독이 선보이는 제42회 정기공연 '몸아리랑-아제아제'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몸아리랑_아제아제'는 '가자, 가자, 저 해뜨는 동산으로 가자' 의미를 가진 반야심경의 한 부분에서 출발했으나 종교적인 측면보다는 존재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솔직하게 풀어내어 깨달음에 이르고자하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홍은주 예술감독이 '2017 대한민국무용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2018년에는 울산시립무용단이 제39회 정기공연으로 지역 관객들에게 처음 선보여 찬사를 받았다.

특히 지난해에는 울산시립무용단과 함께 '프랑스 낭트 페스티벌-한국의 봄'에 초청돼 객석을 가득 메운 프랑스 관객들에게 기립박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번 무대는 표현양식을 극도로 축소해 담백한 무용수의 몸짓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생생한 연주를 들려주는 악사들은 무용수들과 적극적이고 즉흥적으로 호흡한다.

또 한국 전통 장단의 긴 염불과 불경소리, 무속적인 노래 비나리와 지버러쉬(Gibberish, 횡설수설)를 통해 인간 내·외면의 소리를 형상화한다.

홍은주 예술감독은 "아리랑의 '아'(我)는 참된 '나'(眞我)로, '리'(理)는 알다, 다스리다, 통하다는 의미로, 랑(朗)은 즐겁다, 밝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이를 '참된 나를 찾는 즐거움'이라는 의미로 해석해 답답하고 막막한 현실적 욕망에 대한 번뇌를 벗어던지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면서 "인간의 끊임없는 욕망의 집착과 연연에서 벗어나 공허함에 대한 이야기를 몸의 언어로 전달하는 이번 작품은 육안보다는 심안으로 바라보고, 깊이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입장료 R석 1만원, S석 5,000원. 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진행한다. 문의 052-275-9623~8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