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주거비 지출 올해 첫 증가세
실주거비 지출 올해 첫 증가세
  • 하주화 기자
  • 2020.11.23 19: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저소득층 가구 월세 비중↑

지난 3분기 가구의 월평균 월세 등 실제주거비 지출이 한 해 전보다 1.6% 늘어나며 올해 들어 처음 증가세로 전환했다.

23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3분기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실제주거비 지출은 월평균 8만4,200원으로 1년 전보다 1.6% 늘었다. 

이는 자가나 전세로 거주해 월세를 부담하지 않는 가구까지 포함해 산출한 평균치로, 실제 월세로 사는 가구의 지출은 이보다 훨씬 많다. 

가구당 실제주거비 지출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8% 줄어든 7만3,700원, 2분기에는 1.8% 감소한 7만8,900원이었으나 3분기 들어 8만4,000원대로 올라섰다.

실제주거비 지출은 전세는 포함되지 않고 월세 및 기타의제주거비로 구성된다. 무상주택, 영구임대, 사택 거주자가 유사한 시설을 빌릴 때 내야 하는 기타의제주거비는 비중이 작아 실제주거비 지출은 상당 부분 월세지출이다.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늘어나고 월세 가격도 오른 데다, 사택 거주자의 기타의제주거비가 상승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소득 계층별로 보면 소득 하위 20% 계층인 1분위의 실제주거비 지출은 월평균 9만5,500원, 2분위의 지출은 평균 9만6,400원이었다.

고소득층일수록 자가에 거주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소득 상위 60%의 월평균 실제주거비 지출은 하위 40%보다 적었다. 소득 3분위 가구의 월평균 월세 등 실제주거비 지출은 7만5,600원, 4분위는 6만9,600원, 5분위는 8만4,100원으로 조사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실제주거비 지출은 3분기 들어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며 "소득 하위 20% 계층인 1분위에서는 월세 비중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