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미술협회 공예디자인분과 제11회 정기전
울산미술협회 공예디자인분과 제11회 정기전
  • 강현주 기자
  • 2020.11.24 16:5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웅촌 선갤러리문화관
강삼상 作 '천상은 나를보고'
강삼상 作 '천상은 나를보고'

울산미술협회 내 공예·디자인분과의 제11회 정기전이 울주군 웅촌면 선갤러리문화관에서 30일까지 열린다.

전시장에선 전통에서 현대까지 다채로운 재료로 완성된 창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참여작가는 강삼상(서각), 김상진(서각), 공진성(병풍), 김영우(조각), 김은숙(도자), 김종순(섬유공예), 남택신(목조디자인), 문정화(천연염색), 이선애(천연염색), 손승동(도자), 이미자(한지공예), 이영아(도자), 이제환(판각), 정소영(도자), 장유경(도자), 조구환(옻칠공예), 최민아(도자) 씨 등이다.

한편 울산미술협회는 한국화, 서양화 1·2, 수채화, 조각, 서예한글, 서예한문, 문인화, 평론, 민화 등 총 11개 분과로 구성된다.

지난 2009년 창립전 이후 해마다 협회전을 이어왔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