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간호사회, 환자·지역민에 후원금 500만원
울산대병원 간호사회, 환자·지역민에 후원금 500만원
  • 전우수 기자
  • 2020.11.24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병원 간호사회는 24일 치료비가 필요한 환자와 지역주민들을 위한 후원금 500만 원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과 함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울산대병원 간호사회는 24일 치료비가 필요한 환자와 지역주민들을 위한 후원금 500만 원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과 함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간호사회(회장 박미자)는 24일 치료비가 필요한 환자와 지역주민들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는 입원 중인 환자 중 치료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 5명에게 각 100만 원씩 총 500만 원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과 함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들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총 20가구에 10만원씩 후원금 200만원도 전달했다.

박미자 간호사회장은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 가운데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들이 모은 따뜻한 사랑과 정성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와 지역주민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