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입 모양 보이는 마스크' 시범 운영
중구, '입 모양 보이는 마스크' 시범 운영
  • 조홍래 기자
  • 2020.11.25 19: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민업무 직원 70여명에 전달
소통문제 해소…향후 확대 검토
중구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움직임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관련해 지역 최초로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직원에게 배부해 업무 시 대민활동에 시범 활용한다. 사진은 중구청 민원실에서 민원 담당 직원이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민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중구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움직임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관련해 지역 최초로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직원에게 배부해 업무 시 대민활동에 시범 활용한다. 사진은 중구청 민원실에서 민원 담당 직원이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민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울산 중구가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로 자리잡음에 따라 대민업무 시 발생하는 소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도입했다.

중구는 25일 오전 구청 민원실과 사회복지 담당 부서, 13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는 직원 가운데 민원인을 대상으로 업무를 보는 직원 70여명을 대상으로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 400장을 전달했다.

이번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 전달은 민원 담당 직원이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착용함으로써 민원인과의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해 지고, 민원친절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중구는 마스크 착용의무화 제도가 확산되면서 대민업무 시 소통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공공행정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높여 행정의 신뢰도도 향상시키기 위해 140만원의 예산을 들여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구입했다.

입 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마스크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복지시설 등 일부에서 사용되고 있다. 해당 마스크는 마스크 착용 시 입 부분에 투명한 필름을 부착해 입 모양이 드러나게끔 제작돼 있어 일반 마스크와 비교해 표정과 입모양을 확인할 수 있으며, 더욱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우선 중구는 구청 민원실 내 가족관계등본, 여권, 지적 등의 업무와 장애인 업무 담당, 동 행정복지센터의 주민등록, 사회복지 담당자를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직원과 주민 등의 반응을 살펴 향후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