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내년 경제성장률 3.2% 예상"
산업연구원 "내년 경제성장률 3.2% 예상"
  • 하주화 기자
  • 2020.11.25 20: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만한 소비수요 개선·주요국 부양정책 등 영향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이 내년 경제성장률을 올해 역성장에서 벗어난 3.2%로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불확실성은 이어지겠지만 내·외수의 점진적 개선과 올해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성장률이 완만하게 회복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주요국들의 경기 회복 양상과 경기부양책 효과 지속 여부, 미·중 대립 추이, 한국판 뉴딜 정책의 효과, 반도체 및 관련 장비 수출 지속 여부 등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 "수출 불확실성 지속…미중대립·뉴딜정책 등 추이 지켜봐야"
산업연구원은 25일 발간한 '2021년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3.2%로 제시했다. 올해 전망치는 -0.9%로, 지난 6월보다 1.0%포인트(p) 낮췄다.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수출은 각국의 대응력 강화 및 백신 보급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이 다소 줄어드는 가운데 중국의 경기회복과 주요국 경기부양책의 효과, 기저효과 등에 따라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으로 내년 수출과 수입이 각각 올해 대비 약 11.2%, 약 9.6% 증가하고 무역흑자 규모는 올해보다 늘어난 약 521억 달러가 될 것으로 추정됐다.

내수의 경우 민간 소비는 전년도의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 코로나19로 이연된 소비 등으로 3%대 증가세가 예상된다. 다만, 가계부채 부담과 임금상승률 둔화 등은 회복세를 제한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설비투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불확실성에도 반도체 경기회복과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의 선제적 투자수요 등을 중심으로 견조한 증가세가 예상된다. 건설투자 역시 한국판 뉴딜 등 공공인프라와 관련된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확대 정책 영향으로 반등할 것으로 분석됐다.

# 올 성장률 전망치는 5개월 전보다 1.0%p 하향- 0.9% 
연구원은 국내 12대 주력 산업의 내년 수출 전망과 관련, 올해의 기저효과로 인해 비교적 높은 성장률을 보이겠으나 2019년 수준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올해보다 경기가 회복되겠지만, 세계 수요가 작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데다 중국 등 후발국과의 경쟁 심화 및 자국 산업 보호 경향 심화 등이 수출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구체적으로 12대 주력산업의 수출은 올해보다 10.6% 증가하는 가운데 정유(17.6%), 자동차(15.2%), 석화(12.2%) 등이 올해 대비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낼 전망이다. 정보통신기기(9.9%), 반도체(13.1%), 이차전지(5.7%)는 지속적인 수요 확대에 힘입어 올해와 더불어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반기계(6.3%), 철강(7.7%) 등은 중국 등과의 경쟁으로 증가 폭이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