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1조4천억 투입 지역균형뉴딜 中企 100곳 육성
5년간 1조4천억 투입 지역균형뉴딜 中企 100곳 육성
  • 하주화 기자
  • 2020.11.26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14개 지자체 기존 48개 주력산업 확대
벤처펀드·성장거점 조성·기술개발 등 지원
울산지역 해상풍력·조선·수소 등 4개 포함
게놈서비스 특구·그린모빌리티 사업 등 추진

울산을 포함해 앞으로 5년간 지역균형 뉴딜을 뒷받침할 전국 중소기업 100곳을 육성하기 위해 1조4,000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6일 이같은 내용의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을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전략은 지역균형 뉴딜의 확산을 가속화하고 심화하는 지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오는 2025년까지 지역의 대표 앵커기업인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은 △지역균형 뉴딜 중심 지역주력산업 개편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지역주력산업 기업 기술개발, 자금·판로·인력 등 지역균형 뉴딜기업 지원 △규제자유특구 등 지역균형 뉴딜 거점 조성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4가지 추진전략과 17개 세부 추진과제가 담겼다. 이 중 지역균형 뉴딜 중심 지역주력산업 개편은 △디지털 뉴딜 관련 20개 산업·그린 뉴딜 관련 19개 산업 선정 △기존 산업 9개의 고부가가치화 병행 추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가 48개 지역주력산업을 선정해 육성 중인데, 이번에 기존산업을 대체하거나 영역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기존 주력산업 육성안을 보강한 것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울산은 △저탄소에너지(온실가스 감축, 해상풍력) △스마트조선(5G스마트조선소, 자율운항선박) △그린모빌리티(수소그린모빌리티 특구연계) △미래화학신소재(게놈서비스특구연계) 등 4개 사업이 포함됐다. 

아울러 지역균형 뉴딜기업 지원에는 △지역소재 민간, 앵커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권역별로 조성하고 △지역주력산업 기업에 1조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지역뉴딜 벤처 펀드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중기부 관계자는 "공공기관과 추후 협의를 통해 앞으로 출자 규모 등을 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역혁신 중소기업 성장 거점도 조성한다. 규제자유특구를 새로 선정할 때 디지털·그린 등 뉴딜 분야 특구 지정을 확대하고,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 융자자금, 조달혁신 시제품 지정 등 정부지원사업을 연계지원한다. 

또 제조 중소기업 밀집지역에 지역앵커기업과 창업·중소기업 스마트 혁신지구를 구축한다. 정부는 이밖에 디지털 산업, 그린산업, 고부가가치화 등 지역주력산업 범주도 3가지로 개편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