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월성원전 방사능 검출 전면 대응"
與 "월성원전 방사능 검출 전면 대응"
  • 조원호 기자
  • 2021.01.13 20: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현장 조사…민관조사위 구성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지하수 방사능 오염 의혹과 관련, 현장조사를 비롯한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국회 과방위·산자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당내 환경특위·탄소중립특위 소속 의원 33명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원전 인접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에서 "철저한 조사와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한다"며 "주민들이 요구하는 민관합동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들이 안심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우원식 의원은 국민의힘이 방사성 물질 누출을 '가짜뉴스'로 규정한 데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정쟁이 먼저인 야당에 유감을 표한다"며 "삼중수소는 2015년에도 나왔고 계속 문제가 제기됐던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조사가 됐든 전문가 토론회가 됐든 전면적인 국회 차원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방사성 물질 검출을 가짜뉴스, 물타기 등으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 "국민 안전을 완전히 무시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월성원전에 대한 국민의힘의 정치적 시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