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도 상표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 생산
울산서도 상표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 생산
  • 김지혁
  • 2021.01.13 20: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삼정샘물-우보테크 MOU
연간 온실가스 71톤 감축 기대
송철호 울산시장과 먹는샘물 제조업체인 삼정생물(주) 성승국 대표, (주)우보테크 구복기 부장은 13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상표띠 없는 친환경 먹는샘물 생산 협약'을 체결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송철호 울산시장과 먹는샘물 제조업체인 삼정생물(주) 성승국 대표, (주)우보테크 구복기 부장은 13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상표띠 없는 친환경 먹는샘물 생산 협약'을 체결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에서도 상표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이 생산된다. 
 
울산시는 13일 오후 3시 시청 상황실에서 '상표띠 없는 먹는샘물 생산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 체결에는 울산시(송철호 시장)와 삼정샘물(주)(성승국 대표), (주)우보테크(정해일 대표) 등 3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한다.
 
삼정샘물끳은 울주군 두서면 옥동길에 위치한 사업장에서 먹는샘물 제품 '스파클'을 생산하고 있다.
 
오는 15일부터 '스파클'(2ℓ) 제품부터 '상표띠가 없는 친환경 생수병'을 적용하고 향후 전체 생산 제품에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정생물은 이번 용기개선과 별도로 작년부터 자사몰 등을 통한 생수 구입 시 빈병의 재활용과 소비자 편의를 위해 빈병을 회수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주)우보테크는 울주군 상북면 석남로에 위치해 '얼음골 샘물'을 생산하는 사업장으로, 신규설비 설치 등으로 기존 용기 재고량 소진 후 개선 용기를 도입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상표띠가 없는 먹는샘물'은 소포장 묶음 제품에 한해 용기 표면에 부착하던 상표띠를 없애고 소포장 묶음에 필수 표기사항을 표기한 제품으로 생산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쉽도록 개선한 제품이다. 
 
시는 이번 먹는샘물 용기 개선으로 페트병 상표띠에 쓰이는 플라스틱 연간 약 26톤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되며 최종적으로 소각 처리시 연간 온실가스 71톤의 감축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생산단계에서부터 불필요한 포장재의 사용을 줄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자원의 재활용까지 생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소비자로 하여금 생활 속의 작은 실천으로 자원 재활용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식을 심어주고 자원의 선순환을 이끌어 내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4일 자원순환을 촉진하기 위해 '상표띠(라벨)가 없는 먹는샘물(소포장 제품)'과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된 먹는샘물(낱개 제품)'의 생산·판매를 허용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