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진주기도원 방문자 검사 명령
울산시, 진주기도원 방문자 검사 명령
  • 김지혁
  • 2021.01.13 20:4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속출 행정조치

13일 울산에서는 선교단체 관련 연쇄 감염 4명,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 방문자 1명 등을 포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발생했다.

울산시는 이날 오후 7시까지 확진자 6명이 추가돼 지역 845∼853번 환자로 등록됐다고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가족 간 전파 등으로 기독교 선교단체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 관련 확진자가 4명 추가됐다. 847번(10대·중구)은 앞서 인터콥 관련 확진자로 분류된 674번의 가족이다.

849번(60대·동구) 역시 인터콥 관련 확진자인 725번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851번(40대)과 852번(10대)은 지난달 30일 확진된 648번의 가족이다.

이로써 인터콥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울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160명으로 늘었다.

진주 국제기도원과 관련해 연이틀 확진자가 1명씩 나왔다.

848번(50대·중구)은 최근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국제기도원에 지난 8일 방문해 남양주 838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12일 확진자로 발표된 울산 838번은 이달 4일 국제기도원을 방문했다.

시가 진주시에서 받은 국제기도원 방문자 명단에 따르면, 울산에서는 총 3명이 최근 해당 기도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다. 3명 중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838번과 848번이고, 나머지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국제기도원(진주시 진주성로 172번길 35)을 방문한 시민에게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조치를 13일 발령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