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조업 경기 정유 '맑음' 조선 '흐림'
올해 제조업 경기 정유 '맑음' 조선 '흐림'
  • 김미영 기자
  • 2021.01.17 19: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1천곳 연 매출전망 BSI 103
바이오·반도체분야도 개선 기대
2021년 주요 항목별 연간 전망 BSI. 산업연구원 제공
2021년 주요 항목별 연간 전망 BSI. 산업연구원 제공

올해 정유, 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대부분의 업종이 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조선과 섬유는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산업연구원은 지난해 12월 10∼30일 국내 제조업체 1,009개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올해 연간 매출 전망 BSI가 103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개선됐다는 의미다.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악화했음을 뜻한다. 

업종별로 반도체(113), 무선통신기기(111), 정유(122), 화학(107), 바이오·헬스(110), 이차전지(114) 등 대다수 업종이 100을 웃돌아 매출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다만 조선(83)과 섬유(74)는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올해 1분기 시황 전망은 92, 매출 전망은 94로 전 분기보다 4포인트, 5포인트씩 높아졌다. 여전히 100을 밑돌았으나 두 지수 모두 2분기 연속으로 동반 상승하며 회복 조짐을 보였다. 내수(94)는 6포인트, 수출(97)은 5포인트 각각 올라 전 분기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고용(101)은 4포인트 상승하며 100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정유(101)와 바이오·헬스(101), 반도체(100)가 100 이상을 기록하며 매출 안정세가 기대됐다. 반면 무선통신기기(88)와 가전(88), 자동차(93), 화학(95), 섬유(66)는 100을 하회하는 동시에 전 분기 대비 하락하며 매출 악화가 우려됐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작년 4분기 시황(92)과 매출(96)은 모두 전분기(시황 84, 매출 84)보다 높아졌다.

내수(96)는 12포인트, 수출(94)은 3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설비투자(100)는 기준선을 회복했으며 고용(98)은 오름폭이 커졌다. 경상이익(92)은 2분기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무선통신기기(111)와 가전(101), 정유(117) 등의 업종이 100을 웃돌아 개선 흐름이 뚜렷했다. 그러나 조선(79)과 섬유(68)는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대다수 업종이 전 분기와 비교해 두 자릿수 상승세를 보였으나 디스플레이(-4포인트)와 섬유(-5포인트)는 하락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