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7일 세계경제포럼 韓 특별회의 화상 기조연설
文 대통령, 27일 세계경제포럼 韓 특별회의 화상 기조연설
  • 조원호 기자
  • 2021.01.19 18: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방역 대응 모범 성과로 초청
세계 경제위기 등 주제 CEO 토론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화상으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아래 WEF)의 '한국 특별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이 회의에는 시진핑 중국 주석, 메르켈 독일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10여 개국 정상이 참여할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한국 특별회의 참석은 WEF의 초청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WEF는 초청장에서 '한국이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분야에서 모범적인 성과를 내고 있고, 한국판 뉴딜 정책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반영하고 지속가능성과 사회안전망 구축 및 기후변화 대응까지 내실 있게 포괄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특별회의에서 WEF 회원사 등 국제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글로벌 보건 및 경제 위기 대응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뒤 주요 글로벌 기업 CEO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한편, WEF는 매년 1월 말 개최되는 연례회의(다보스포럼)를 국제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5월(장소는 싱가포르)로 연기하고, 올해는 '다보스 아젠다 주간'(1월 25~29일) 행사로 치른다.

WEF는 이번 행사에 문 대통령을 비롯해 시진핑 중국 주석, 메르켈 독일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모디 인도 총리,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네탄야후 이스라엘 총리,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등 10여 개국 정상에게 초청장을 보내 '국가별 특별회의'를 개최한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