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 음원 6종 개발,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밀양아리랑 음원 6종 개발,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 이수천 기자
  • 2021.01.19 19:4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자·웅산·전제덕·고유진 참여
트롯트·재즈·락발라드 등 재창조
밀양시가 밀양아리랑 음원 개발했다. (왼쪽부터) 김연자, 웅산, 전제덕, 고유진 등  국내 대표급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밀양아리랑의 감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밀양아리랑을 창조했다. 밀양시 제공
밀양시가 밀양아리랑 음원 개발했다. (왼쪽부터) 김연자, 웅산, 전제덕, 고유진 등 국내 대표급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밀양아리랑의 감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밀양아리랑을 창조했다. 밀양시 제공

밀양시는 밀양아리랑을 지역특화 문화예술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 중인 '밀양아리랑 글로벌 브랜드화 사업'의 일환으로 2019년에 이어 밀양아리랑 음원(6종)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밀양아리랑 신규 음원은 트롯트, 재즈, 락발라드, 컨츄리(하모니카) 등 여섯 장르의 국내 대표급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전통적인 밀양아리랑의 감성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밀양아리랑을 창조했다.

이번 음원개발에는 김연자, 웅산, 전제덕, 고유진 등이 함께 참여했다.

김연자가 부른 밀양아리랑은 일렉트로닉 비트 스타일의 트로트 음악으로 전단 부분은 밀양아리랑의 가락을 모티브로 새로운 가락을, 후렴에는 밀양아리랑 본래 후렴구를 삽입하는 식으로 새로운 느낌이 나도록 했으며, 전체적으로는 요즘 유행인 레트로 스타일의 트로트 느낌의 곡이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로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진 웅산은 원래 3박자인 밀양아리랑을 느린 4박자로 그루브한 느낌을 살려 매력 있게 소화해냈다.

그 외에도 한국 재즈 하모니카의 선구자인 전제덕, 밴드 플라워의 메인보컬로 유명한 고유진 등이 음원 녹음에 참여해 밀양아리랑을 대중적이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재탄생시켰다.

밀양아리랑 개발음원(11종)은 밀양시 홈페이지(www.miryang.go.kr) 와 밀양문화재단 홈페이지(www.mycf.or.kr)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