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차단 행정력 집중
양산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차단 행정력 집중
  • 이수천 기자
  • 2021.01.20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경남도내 확진자 대비 발생률 7.8%
의료기관 등 고위험시설 의무 진단검사
소상공인 지원 방역수칙 이행 부담 완화

양산시는 지난 18일 오후 2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대비 7.8%의 발생률을 보이며 감염병대응팀의 행정력을 총동원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월 이후 양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1~11월까지 36명, 12월 44명, 올해 1월 현재 63명으로 현재까지 총 143명이 확정 판정을 받아 최근 2개월 사이 급격한 확진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 18%인 25명이 부산, 울산 등 타지역 확진자 접촉 감염된 사례, 16%인 23명은 해외입국자 감염 사례이며 종교, 외국인 집단발생 사례는 13%인 18명 등을 제외하면 실제 지역감염사례는 63명으로 나타났다.

지역감염 사례를 자세히 들여다 보면 가족간 감염 40명을 제외하면 실제 지역내 2차 감염은 23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16%를 차지하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최근 2개월간 발생빈도가 높은 이유로 먼저 전국적인 제3차 판데믹 현상과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 선별검사 확대 및 인근 부산, 울산 등에서 양산 시 방문 후 검사를 받는 사례가 증가한데서 기인한 것으로 자체분석을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고위험시설 감염차단을 위한 의무 진단검사를 요양(정신)병원, 시설 79개소 종사자에 대해 주 1~2회 실시하는 등 의료기관, 시설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현장 지원으로 전국적인 고위험시설 집단감염 발생으로부터 양산시를 지켜내고 있는 대표적인 선제적 대응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악화를 겪고있는 영세 소상공인 지원방안으로 음식점 안심식당 지정 및 위생물품 지원, 모범음식점 등 비말방지용 테이블 가림막 설치,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조치에 따른 옥외영업 허용 등 다방면으로 시설의 방역수칙 이행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이 이번달 말까지 연장됨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집합금지에 대한 시민과 자영업자분들의 계속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불가피한 방역강화 조치에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