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지하수 방사능물질 삼중수소 검출 원안위·한수원에 원인규명·정보 공개 요청"
"월성원전 지하수 방사능물질 삼중수소 검출 원안위·한수원에 원인규명·정보 공개 요청"
  • 최성환 기자
  • 2021.01.20 19:5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손종학 의원 서면질의 답변
손종학 의원
손종학 의원

울산시는 최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월성원전본부에 정확한 원인 규명과 신속하고 투명한 관련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울산시는 이날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소속 손종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대응을 주문한 서면질문 답변을 통해 이 같이 조치했다고 말했다.

시는 또 "월성원전 주변 방사능 조사에 울산 북구 내 시료 선정과 주민설명회에 북구 주민 참여 등을 요구하는 공문으로 원안위 등 양 기관에 보냈다"고 했다.

시는 원안위 등의 조사와 별도로 "울산 북구청에서는 지역 내 토양, 하천수, 지하수, 상수, 강수 등 다양한 시료에 대한 삼중수소 등 여러 핵종에 대한 방사선(능) 분석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울산시는 지난해 7월 제정된 '원자력시설 안전 조례'에 따라 지난해 하반기 구성할 계획이었던 '원자력 안전자문단'은 아직 구성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유는 울산시의 위원 추천 요청에 대해 다수 기관에서 추천하지 않았고, 일부 기관은 불참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시는 "향후, 행정력을 모아 자문단을 구성해 지역 내 원전시설 사고 등에 신속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면서 "이번 월성원전 사건은 관련 분야 대학교수와 시민단체의 자문을 구하는 등 시 차원의 적절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주민 내·외부 인체오염 상황에 대한 용역' 주장에 대해서는 "한수원 등에서 과거 몇 차례에 소변시료로 삼중수소 농도 분석을 한 적이 있다"면서 "한수원의 최근(2018년 11월~2020년 6월) 조사결과는 올해 초에 발표 예정인데, 결과와 유사 용역 정보를 수집·분석한 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지역 주민에 대한 인체오염 여부를 조사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시는 원전 사고에 대한 주민 불안과 불신과 관련 "원안위와 한수원에 시-원전본부 간의 상황공유 체계를 구축을 요구했다"면서 "지역주민들의 불안과 혼란을 줄일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대응과 투명한 정보 공개를 지속적으로 요구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