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가계빚 1년새 4100억원 불었다
울산 가계빚 1년새 4100억원 불었다
  • 김미영 기자
  • 2021.01.21 21: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불황에 생계자금 조달
내집마련 영끌에 빚투 열풍 겹쳐
신용대출 1852억원↑사상 최대치
울산 중부도서관에서 바라다 본 울산시 전경. 울산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부진 속에 생활자금 마련과 집값 급등, 전세난, '영끌', '빚투'로 대표되는 주식투자 열풍까지 겹친 지난해 울산지역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치로 불어났다. 지난해 11월 기준 22조1,000억원으로, 전달대비 2,300억원 가량 증가했다. 예금은행과 비은행 모두 증가했는데, 주택담보대출(+455억원)에 비해 기타대출(+1,852억원)이 크게 확대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자금 수요와 주식 투자를 위한 '빚투'가 겹친 탓으로 분석됐다.

21일 한국은행 울산본부가 발표한 2020년 11월 울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동향을 보면, 예금은행과 비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22조 1,000억원으로 1년 새 4,100억원 급증했다. 전달에 비해서는 2,300억원 증가했다.

울산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1.9%로, 2019년 -0.3%, 2018년 0.4%에 비하면 증가 속도가 가파른 수준이다.

이에 따라 울산 전체 여신 중 가계대출 비중은 48.3%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기타대출은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기타대출은 일반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역대 최대인 1,852억원 늘었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 주식 매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기타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계 애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이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을 통해 확인된 셈이다.

주택담보대출은 455억원 증가로, 오히려 전년동월대비 -1.5% 증가폭이 줄었다. 이로 인해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월 50.9%에서 50.6%로 -0.3% 감소했다.

지난해 11월 울산지역 기업대출도 전월보다 1,356억원(예금은행+비은행) 늘었다. 시설 및 운전자금을 위한 부채로, 울산지역 기업들의 11월 기준 총대출 규모는 22조 3,300억원 수준으로 확대됐다.

반면 울산지역 내 저축은 전월대비 137억원 감소했다. 예·적금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여유가 없어진 이유와 함께 은행 금리에 대한 기대수익이 현저히 떨어지자 예·적금 대신 주식 등 다른 투자처로 눈을 돌리는 이들이 많아진 것이 결정적 이유로 꼽힌다.

한은 울산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지역 내 자영업자와 종사자, 개인 등이 각종 생활자금 수요에 주식 매수, 주택 매입 등을 위한 자금 수요가 증가하면서 금융기관 가계대출이 큰 폭의 증가 규모를 나타냈다"며 "울산지역 금융권 수신 감소는 저금리 기조·주식시장 활황에 예·적금 이탈현상으로 저축성 규모가 지속적 감소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울산지역 금융기관 총수신은 2020년 11월 기준 45조 8,000억원이며, 총여신은 45조 7,000억원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