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소상공인 특별재난대상 지정·피해 보상 최선"
"울산 소상공인 특별재난대상 지정·피해 보상 최선"
  • 최성환 기자
  • 2021.01.27 19: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시당, 지역경제 위기극복 간담
외식업 영업제한 등 방역지침 개선 요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27일 오전 시당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국민의힘 시당 제공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27일 오전 시당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국민의힘 시당 제공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27일 오전 시당 강당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애로·건의사항을 듣고 위기극복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택 한국외식업중앙회 울산지회장을 비롯해 각 구·군별 지부장(중구 변종언, 남구 정시화, 동구 김종문, 북구 서정도, 울주군 박원상), 최은수 사무국장 등 10여 명의 자영업·소상공업계 대표들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선 서범수 시당위원장과 정치락 자영업대책위원장(북구의원), 윤시철 지방자치위원장, 이순걸 대외협력위원장, 김영중 사무처장, 지역별 당 소속 기초의원(중구 노세영, 남구 이정훈·방인섭, 동구 김수종)이 함께 했다.

서 시당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19 위기로 많은 자영업자들께서 하루하루 버티기 힘들어하시고 폐업도 급속히 증가하는 등 국민의힘이 국민들에게 힘이 돼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많은 국민들의 피해, 특히 국가정책에 순응해서 생긴 자영업을 하시는 소상공인들의 희생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이 필요한 점 충분히 공감하고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서 위원장은 이어 "재난안전기본관리법 개정을 통해 특별재난대상업종을 만들어 중소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국세와 지방세의 납세유예 및 지방세의 감면 혜택, 수도요금, 통신요금 등의 공과금과 건강보험료, 연금보험료 등을 감면받을 수 있도록 법안개정을 추진 중에 있는 등 당 차원에서 대책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상공인 업계 대표자들은 현재 정부가 시행 중인 방역지침은 업종별 기준이 모호하고 불공정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방역지침 중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으로 인해 외식업은 매출이 1/10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존폐위기에 내몰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기준을 명확히 정해 그에 준해 영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제한조치 완화가 반드시 필요하며 핀셋규제를 통해 업종별·연령별·지역별 특성에 맞는 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위원장은 자리를 마무리하며 "소상공인 위기극복을 위해 국가정부 차원의 제도개선은 중앙당 차원에서 노력하고, 울산에서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은 시 차원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부분들을 찾아 작지만 울산만이라도 해결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위해 울산시당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전달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들의 생존 위기가 극복·해소될 때까지 각 분야별로 지속해서 의견을 청취하고 직접 현장점검을 통해 시민들의 손과 발이 돼 하나씩 챙겨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