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반구대 암각화 현장서 물관리 지자체간 조율 약속
우원식, 반구대 암각화 현장서 물관리 지자체간 조율 약속
  • 최성환 기자
  • 2021.02.22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국가균형특위장 자격 울산 방문
송 시장과 지역 3대 과제 협력 다짐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인 우원식 의원과 울주군 당원들이 지난 21일 반구대 암각화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인 우원식 의원과 울주군 당원들이 지난 21일 반구대 암각화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대표 물망에 오른 우원식 의원이 지난 20일과 21일 이틀간 울산을 찾아 경제, 문화, 의료와 관련한 지역 현안을 챙기며 광폭 행보를 펼쳤다.

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의 자격으로 지역을 방문한 우 의원은 첫날 가장 먼저 송철호 시장을 만나 지역의 핵심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6GW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반구대 암각화 세계문화유산 보존과 물관리 해결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울산의료원) 추진을 '울산 균형발전 3대 과제'로 삼고 특위와 울산시가 긴밀히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 위원장은 6GW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전 세계 기업들이 속속들이 RE100(기업이 활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것)를 선언하는 흐름 속에서 울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며, "한국판 뉴딜 내 지역균형뉴딜 사업 선정 등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울산의료원 설립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수도권과 지방의 의료격차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드러나고 있다"면서 "예타 면제 대상 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특위가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우 위원장은 이튿날 태화강 국가정원에 이어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우선 대상에 오른 반구대 암각화를 찾았다.

그는 현장에서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문화유산의 가치가 반드시 온전히 지켜져야 울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라며 "오랜 시간 물관리 문제가 해소되지 못했지만, 최근 송철호 시장과 이상헌 시당위원장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특위가 지자체 간 조율에 힘을 보태겠다"라고 했다.

1박 2일 간의 울산 방문을 마친 우 위원장은 "김대중과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해 부울경 메가시티 등 민주당표 균형발전 정책으로 지역을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